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ustom Search
2009.10.22 09:50 모발꼼

구글이 음악 서비스를 시행한다면 어떤 형태가 될까요?  

구글 오디오라는 음악 서비스를 애플과 경쟁관계 속에서 진행할 것 같다고 하네요. (10/28 런칭 예상) 

전 아마 네이버와 유사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승훈형 ~!!! 넘 좋아요 ㅎㅎㅎ.. 네이버에서 뵙게 되는군요]


구글이 그동안 네이버나 다음의 서비스를 몇몇 런칭한 사례가 있었으니까요. 
 

곡명/가수/작곡가/가사 등을 검색하면 자연스레 자신의 음악 서비스로 연계하겠다는 것이죠.

 

또한 이런 서비스의 준비는 향후 크롭 OS, Android와 연계할 가능성도 커 보입니다.  

즉, 모바일 시장에서도 애플과 경쟁 구도를 이루겠다는 것이죠.  

물론, 과금 방식, 음원 제공 방식, 음원 다운로드 후 사용자의 사용 방식 등이 이슈이긴 하겠죠.  

 

그래도 구글이 어느새 종합 엔터테인먼트 영역으로 뻗쳐 나가고 있는 느낌이 드네요.  

애플이랑 맞짱 뜰 기업은 노키아도, 소니도 아닌 구글이 아닐까 싶군요. 흠...  

[출처 : 일렉트로니스타]

 Google to start own music service?
updated 09:15 am EDT, Wed October 21, 2009Google Audio due very soon


A rumor today hints that Google may be on the verge of launching its own music service. More than one source claims to TechCrunch that a service dubbed Google Audio is "imminent" and that it has involved securing rights from music labels over the course of the past few weeks. At least a US release is supposedly confirmed. 

Most other details aren't known, including whether it's a true full-length song service or whether any tracks would be downloadable or only stream online.

A Google music service potentially creates a more definitive rift between the search firm and Apple following Eric Schmidt leaving Apple's board and the unveiling of Chrome OS as Google's first desktop-class operating system, as both would have competing services with commercial music. Schmidt had already been forced to periodically recuse himself from Apple meetings due to Android.

It may also create a conflict with Amazon, whose MP3 store is the default gateway for mobile downloads on multiple Android phones.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6.01 08:22 잡다꼼
갑자기 이 사람이 떠 올랐습니다.

그리고 궁금해지더군요.

챈들러, 잘 지내요? ^^;;;



MS가 최신 검색엔진 "빙"을 선보였습니다.

기능들은 IDG에서 간략하게 이러 저러 하다 라고 말을 했더군요.

그런데 정말로 중요한 것은 페이지의 구성보다 적중율이죠.

MS가 생각하고 만들어 놓은 사고의 트리? 알고리즘이

얼마나 다양한 문화권의 사람들에게 공통으로 먹혀 들어갈 지는 좀 더 봐야겠죠.

Google을 과연 이길 수 있으려나요?


[출처 : IDG 2008.05.29]

검색엔진 기대주! ‘빙’ 둘러보기

기사입력 :
 2009.05.29 18:59

AP681D.JPG

 

마이크로소프트가 라이브서치 대신 ‘빙(Bing)’을 검색 브랜드로 내놓았다. 이 새로운 검색엔진은 라이브서치의 총정비와 마이크로소프트 검색 기술의 혁신을 불어넣는 것을 목표로 한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빙은 웹 콘텐츠를 빠르고 정확하게 제공하기 때문에, 사용자는 세상에서 가장 저렴한 항공사를 찾거나 이웃 부띠끄의 리뷰를 찾거나 마요 클리닉(Mayo Clinic)에서 신뢰할만한 건강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익스플로러 페인(Explorer Pane)

 

AP28D3.JPG

 

빙의 모습 중 핵심은 익스플로러 페인(Explorer Pane)이라고 불리는 왼쪽 내비게이션 메뉴이다. 여기에는 사용자의 검색과 관련있는 웹 그룹(Web Groups)에 따라 분리된 검색을 할 수 있도록 하는 퀵 탭(Quick Tabs)이 포함된다. ‘시카고(Chicago)’를 검색하면 빙이 사용자가 찾는 것을 예측해서 관련 카테고리를 자동으로 생성한다. ‘type 2 diabetes’라는 검색어에 ‘문서(Articles)’, ‘증상(Symptoms)’, ‘다이어트(Diet)’ 등 상이한 카테고리가 생성됐다.

 

또한 왼쪽 칼럼에는 ‘관련 검색(Related Searches)’나 ‘검색 히스토리(Search History)’ 등 검색과 관련된 다른 정보들이 표시된다. 검색 히스토리는 가장 최근에 검색했던 것을 보여주기 때문에, 다시 검색할 필요가 없다.

 

검색결과 분류

 

AP166D.JPG

 

빙은 검색 결과를 다양한 쿼리로 분류한다. ‘hybrid cars’를 검색할 경우 검색결과(가운데 칼럼에 표시)에는 빙이 분류한 검색 표제가 표시됐다. ‘hybrid cars’는 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Hybrid Car Accessories’와 ‘Hybrid Car Parts’, ‘Hybrid Car Repair’ 등을 비롯 총 6개의 카테고리로 나눠졌다.

 

가장 위에 표시된 결과는 인터넷에서 온 것으로 분리나 분류가 되지 않은 것이다.

 

퀵 프리뷰(Quick Previews)

 

AP6404.JPG

 

마이크로소프트는 빙에 검색결과에 나온 페이지의 개요를 텍스트 기반으로 제공하는 퀵 프리뷰(Quick Previews)라는 기능을 도입했다. 각각 검색결과에 마우스를 대면, 퀵 프리뷰 박스가 팝업으로 뜨는데, 여기에는 해당 사이트에 대한 정보가 담겨있다.

 

즉석답변(Instant Answers)

 

AP515D.JPG

 

빙은 검색결과에 즉석답변(Instant Answers)라는 양념을 쳤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즉석답변은 환률, 날씨, 영화 시간표, 혹은 사용자가 연구하는 무엇이건 간에 관련있는 답변을 제공하는 것이다.

 

저장 및 공유 기능

 

AP3FA3.JPG

 

저장 및 공유(Save & Share)는 사용자가 최근 검색을 저장하고, 정리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사용자는 검색을 페이스북이나 윈도우 라이브 친구와 공유할 수 있고, 마이크로소프트 스카이드라이브(Microsoft SkyDrive) 폴더에 저장할 수도 있다. 저장 및 공유 기능은 사용자가 선호하는 검색을 저장할 뿐만 아니라 폴더 안에 정리하고 노트를 추가할 수도 있도록 한다.

 

새로운 이미지 및 동영상 검색

 

AP7DB1.JPG

 

라이브서치와 빙의 가장 큰 차이점은 사용자 인터페이스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빙 이미지 및 동영상 검색(Bing Image and Video Search)는 이전 검색엔진보다 더 직관적이고, 모든 필터링 도구들이 편리하고 익스플로러 페인에서 지속적으로 그룹핑된다고 설명했다.

 

지역화: 감성을 끌어냄

 

AP259D.JPG

 

마이크로소프트는 검색엔진의 인터페이스를 업데이트해서 “감성(Sentiment)’라고 부르는 부분을 끌어냈다. 이 기능은 CitySearch.com이나 Yelp.com 같은 사이트에서 제품 점수를 살펴보고 이런 결과를 빙 검색결과에 다 같이 보여주는 것이다.

 

예를 들어 “Italian restaurants’를 입력하면 왼쪽 페인(익스플로러 페인)에는 ‘지역(local)’ 탭이 나타난다. 이 탭을 선택하면, 사용자는 자기가 선택한 지역의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보여준다. 검색결과 목록에 있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하면, ‘분위기’, ‘음식 품질’, ‘환불 가능성’ 등 핵심 기준에 의해 점수가 매겨진 스코어 카드(Score Card)를 볼 수 있다.

 

쇼핑 최적화: 디바이스

 

AP2E3F.JPG

 

니콘 D90 DSLR 카메라를 산다고 가정해보자. 빙은 검색결과가 아니라 문의사항, 이미지, 가격정보, 사용자 리뷰, 전문가 리뷰, 다양한 웹사이트에서 온 내용들을 제품에 대한 상세한 리포트를 한 페이지에 모두 보여준다. 검색 리포트에는 다양한 기준으로 분리할 수 있는 활동 데이터를 주요 IT관련 웹사이트의 전문가 리뷰와 함께 보여주며, 한번 클릭으로 제품 사양을 볼 수 있도록 한다.

 

쇼핑 최적화: 항공권

 

AP677D.JPG

 

2008년 인수한 페어캐스트(Farecast)에서 가져온 기술을 이용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여행이나 티켓 구매에 관련된 쿼리 검색에 독특하고 향상된 기술을 적용시켰다. 페어캐스트는 항공권 가격 비교하는 툴로 비행기 티켓을 구매해야 할 때 예측 알고리즘을 이용해서 항공권 정보를 제공한다. 페어캐스트 기술은 빙에 잘 통합되어서 빙 검색결과에서 진화된 가격비교 도구를 이용할 수 있다.

 

쇼핑 최적화: 호텔

 

AP765B.JPG

 

페어캐스트 기술은 호텔예약에서 좋은 가격을 찾는데도 사용됐다. 특정 지역의 숙박시설을 검색할 때, 빙은 호텔 딜(Hotel Deals)이라고 부르는 분류된 검색결과를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빙은 특정 호텔 방의 예전 가격을 계산해서 현재 호텔이 제시하는 가격과 비교해, 가격이 적절한지 판단한다.

 

건강

 

AP0377.JPG

 

빙은 마요 클리닉(Mayo Clinic)에서 온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해서, 비만, 암, 신종인플루엔자 같은 건강관련 주제에 대해 신뢰성있는 데이터를 제공한다. ‘swine flu(신종인플루엔자)’를 검색해본 결과 마요 클리닉의 H1N1 A형 인플루엔자 변종이라는 설명이 나타났다. 이 문서에는 주제와 관련된 ‘인플루엔자 증상 자가진단(Flu symptoms self-assessment: Do you have the flu?)’ 등 마요 클리닉의 주제와 직접 연결되는 링크가 포함되어 있다. editor@idg.co.kr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4.02 10:24 잡다꼼

Android 기반의 넷북이라...

HP가 어떻게 개발을 시작할 수 있었는 지 모르겠다.

Android 는 현재 Resolution이 G1이 가지고 나왔던  으로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당연히 그 이상 되는 Resolution을 넷북들은 지원한다. (최소 800 x 640)


그렇다면 그냥 Android UI를 뻥튀기 한 것을 일단 올렸다는 얘기인데.

뭐.. 구글 측과 어떤 모종의 개발 협의를 거쳐서 우선은 Resolution을 올렸을 가능성도 배제는 못한다.

인텔의 Atom Chip 중 Z 계열에 대한 제한을 업체들이 풀어낸 것 처럼 말이다.


Android 기반의 넷북이 나온다면 그것은 사실 넷북이라기보다는 MID에 가까운 형태가 될 것이다.

On-line을 기반으로 대부분의 작업을 (오피스, 컨텐츠 다운 등등)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Apple 도 이점을 염두에 두고는 있겠지..



[출처 : ZDNet]


넷북 시장, '구글 생태계' 열리는가?
황치규 기자 delight@zdnet.co.kr
2009.04.01 / PM 02:47

[지디넷코리아]PC 운영체제(OS) 시장에서 'SW제국' 마이크로소프트(OS)의 대항마가 나올 수 있을까? 데스크톱이나 일반 노트북은 몰라도 저가 제품인 넷북에선 그럴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검색황제' 구글이 넷북 시장에서 MS의 대항마로 급부상중이다.

 

구글인 제공중인 오픈소스 기반 안드로이드 OS는 스마트폰에 이어 전세계적으로 판매량이 늘고 있는 넷북까지 파고들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올해안에 현실화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을 검토중인 PC업체들도 늘어나는 분위기. 세계 최대 PC업체 휴렛패커드(HP)까지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을 주목하고 나섰다.

 

HP는 현재 안드로이드를 넷북에 탑재하는 것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언와이어드뷰 등 다른 언론들도 WSJ을 인용해 관련 내용을 전했다.

 

HP의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 출시는 확정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HP가 안드로이드를 품에 안을 경우 MS에겐 타격이 될 전망이다. MS는 대부분의 HP PC에 윈도OS를 라이선스하고 있다.

 

HP 입장에선 안드로이드는 매력적일 수 있다. 오픈소스SW인 만큼 무료로 쓸 수 있어, 마진이 많지않은 넷북 사업에서 수익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HP외에 아수스도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 출시를 검토중이다. 아수스에서 EeePC 사업을 총괄하는 샘슨 후는 얼마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내부 엔지니어들이 안드로이드 넷북을 개발중으로 올해안에 완료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샘슨 후 역시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을 시장에 선보일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럼에도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 등장설은 계속 나오고 있다. 특히 시장 조사 업체 오범은 올해안에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이 나올 것으로 전망해 눈길을 끌었다. 오범의 로렌트 레이첼 애널리스트는 최근 "올해부터 나올 것으로 보이는 200달러 이하 넷북 시장을 안드로이드가 파고들 것이다"고 말했다.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3.02 08:58 모발꼼
노키아의 노트북 진출 소식이 전해 주는 의미는 간결합니다.

Beyond Smartphone 을 공고히 하겠다는 것이죠

이미 노키아는 Ot를 확보했기에 cross platform으로 갈 수 있는 기초 공부를 많이 한 상태입니다.

게다가 Home으로 파고들어서 DLNA를 비롯한 가전 제품과의 연동도 계속 추진하고 있습니다.


노트북 시장으로 파고 든 것은 그런 기초 공부에서 온 자신감과 함께

스마트폰과 노트북의 중간 시장 (현재는 넷북이 쥐고 있는)을 새롭게 성립하겠다는 의지로 엿보입니다.


사실 이 의미는 MS에게는 그닥 좋지 않은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심비안 OS를 바탕으로 중간 inch의 넷북 시장을 노키아가 침투해 들어오면

Google의 안드로이드도 resolution 제약을 풀어서 그 시장에 동참할 가능성이 커집니다.

사실 넷북에게 있어서 Win CE를 기반으로 하냐, XP를 기반으로 하냐, 혹은 Win 7을 기반으로 하냐는

많은 문제를 내포하고 있었으니까요. (무엇보다 가격, 그리고 칩들의 요구 사항 등등)


휴대폰을 만들면서 축적한 신기술 축적, 소형화 집적 기술, 공급망 관리력 등이

노키아에겐 매우 큰 힘이 될 것이 확실합니다.

게다가 그들은 컨텐츠도 풍부하게 채워 나가고 있습니다.


어찌 보면 그 전략의 종국에는 애플이 현재 모델이 비춰지고 있는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출처 : 아시아 경제]

 
노키아의 모바일 컴퓨터 'N97'.
세계 1위 휴대폰 제조사 노키아가 노트북 PC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25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노키아의 올리-페카 칼라스보 CEO(최고 경영자)는 핀란드 국영방송 YLE와 인터뷰에서 노키아의 노트북 시장 진출과 관련, "우리는 매우 적극적으로 기회를 보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노키아가 노트북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는 소문은 지난 해부터 심심찮게 흘러나왔지만 노키아가 이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칼라스보 CEO는 "모바일 단말기와 PC 기능이 여러 방면에서 결합되는 것은 자명한 일"이라며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휴대폰 단말기로 인터넷을 경험하고 있는 것이 그 증거"라고 밝혔다.
 
이는 휴대폰과 노트북이 결합되는 추세에 맞춰 노키아도 휴대폰에서 노트북으로 활동영역을 넓혀가겠다는 강력한 의지 표현으로 풀이된다. 이미 노키아가 지난 해 말 선보인 '노키아 N97'는 시장에서 '모바일 컴퓨터'로 분류되는 등 개념적으로는 노트북에 보다 가깝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노키아는 휴대폰 성능이 노트북 수준으로 향상되면서 기술력에서 기존 노트북 업체에 뒤질 게 없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키아의 노트북 시장 진출 선언은 PC 업체들의 스마트폰 시장 진출과 맞물려 향후 모바일 시장에서 대혼전을 예고하고 있다.

세계 3대 PC 메이커인 대만 에이서는 지난 1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된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09'에 참가, 신형 스마트폰을 대거 선보이면서 휴대폰 시장 진입을 공식화했다. 또한 델도 윈도 모바일과 안드로이드를 채택한 스마트폰을 선보일 예정이며, 도시바도 'TG01' 스마트폰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처럼 PC 업체들의 휴대폰 시장 진출이 앞다퉈 진행되는 등 휴대폰과 노트북의 장벽이 무너진 상황에서 노키아도 시장 확대를 위해 노트북 시장 진출에 나섰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CCS 인사이트의 벤 우드 애널리스트는 "노키아가 포화상태인 노트북 시장에 진출하는데 부담을 갖고 있지만 제조와 공급망, 채널 확대라는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정일 기자 jayle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2.23 08:25 모발꼼
google이 발표했던 휴대폰으로 사용하는  오프라인 상에서의 G-mail 기능의

기술적인 분석이 살짝 들어가 있는 뉴스가 있더군요.

HTML5 기반이고, 플랫폼 상에서 설치 없이 어플리케이션이 직접 실행되는 점이 기술 차별점이라고 합니다.

[출처 : IDG 2009.02.20]

AP6B99.JPG구글이 WMC에서 설치가 필요없는 웹 기반의 지메일 애플리케이션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구글 엔지니어링 부문 부회장 빅 쿤도트라는 아이폰과 구글 안드로이드폰 용으로 설계된 모바일 버전 지메일을 시연했는데, 웹메일과 마찬가지로 오프라인 접속 및 라벨 기능을 지원한다.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해 모바일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을 필요가 없다.

 

쿤도트라의 설명에 따르면, 이 애플리케이션은 휴대폰에 사용자의 데이터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자체도 저장된다. 이 기술의 가장 눈에 띄는 사용법은 오프라인시 지메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구글의 지메일 애플리케이션은 새로운 웹 언어(HTML5)에 기반하고 있으며, 아이폰 웹 브라우저와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에서 모두 지원된다. 쿤도트라는 아이폰 3G와 HTC 매직(Magic; 새로 공개된 안드로이드폰)으로 두 플랫폼 상에서 설치 없이 애플리케이션이 실행되는 모습을 직접 보여주었다.

 

이 밖에,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은 사용자의 이메일 사용을 추적해서 그에 맞게 변하는 툴바를 특징으로 한다. 예를 들면 두 개나 그 이상의 이메일을 선택하면 툴바에 삭제 또는 포워딩 옵션이 나타나는 것이다.

 

구글은 새로운 지메일 애플리케이션이 언제 나오는지 밝히지 않았는데, 이미 웹메일 상에서 오프라인 지메일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이것이 모바일에 통합되는 것도 멀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editor@idg.co.kr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