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ustom Search
2009.07.07 09:33 모발꼼

음. . 

9월 경에 나올 꺼라고 예상되는 신형 아이팟 터치에 대한 루머가 슬슬 나옵니다.  

사실 연초부터 애플 포럼에서나 애널리스트들이 카메라 탑재한다는 얘기 꺼내긴 했습니다.

잡숴 형님이 복귀하고 첫 발표 제품으로 내세우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아래 기사 보시면 소형 카메라 모듈을 대량으로 주문했다고 합니다.  

많은 이들이 아이팟 터치용으로 주문한 것이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합니다.  

또 2번째 기사를 보시면 신형 아이팟 터치용 케이스 디자인이 유출되었다고도 합니다. 

이 업체는 늘 신형 애플 제품이 나올 때 케이스를 제공하던 업체라서 신빙성이 크다고 하는군요.  

 

하지만 !!  

전 좀 달리 생각해 보는게 아예 다른 제품에 넣을 카메라 모듈이면 좋겠다 싶네요  

예전에 한참 인터넷을 달궜던 애플 타블릿 같은 제품 말이죠.  

잡숴 형님의 복귀전으로 그 정도 신제품은 들고 나와줘야 하는 거 아닐까요? ㅎㅎㅎ 


그나저나.. 그럼 전 아이팟 터치 바꾸는게 맞을 지

아이폰 나오면 갈아타는 게 맞을 지 고민이네요.. 흠.. 어쩌지..

[출처 : iClarified]

 

1. 소형 카메라 주문 루머

 

 

Apple Puts In Huge Order for iPod Cameras?   
Monday, 6th July 2009, 10:07 am    
This entry needs translation. To help us and submit a translation please click here
Sources in Asia say that Apple has placed an order for a massive number of camera modules for the iPod touch, according to a Tech Crunch report.

These are inexpensive cameras, in the $10 range. And the size of the order, our source says, means they can only be used for one thing - the iPods.

The order size is supposedly so large that some people in Taiwan are speculating that Apple may be planning to put cameras in the lower end of the iPod line, too. “Everything but the Shuffle may have a camera in it soon,” says our source.

With the huge success of video on the iPhone, Apple is likely looking to duplicate this success with the iPod. Coming in at a much lower price point the iPod is likely to attract many more buyers. Video and camera capabilities in addition to the iPod's obvious musical selling features could sway customers away from mini/budget camcorders.

 

Quantcast  

[출처 : 맥루머]

 

2. 아이팟 터치용 신형 가죽 케이스 루머

 

Two new images of cases for the upcoming iPod Touch and iPod Nano have begun circulating. The new cases suggest that the next generation Touch and Nano will indeed include a camera.

The first image from Uxsight is listed as a "New iPod Touch 3G" with "hold for a camera in the back" and comes with the following image:


The second case design was posted on DealExtreme and shows an "iPod Nano 5" case with another hole in the back that is presumably again for the camera:


The reliability of these early case designs has been mixed in the past. While they have been accurate with the iPhone 3G design, they were also responsible for many of the iPhone Nano claims which never came true.

Still, the design of the iPod Nano's camera location is consistent with sketches provided by iLounge in May. iLounge also reported that the iPod Nano would be getting a camera with its next revision.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6.16 11:13 모발꼼

솔솔 흘러나오는 설처럼 iPhone 3G가 한국에서 7월에 짜 ~~~ 잔 ~~~ 하고 발매된다고 생각해 봅시다.  

그럼 사람들에게 가장 크게 아쉬운 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컨텐츠일겁니다. 

"동영상 담아 볼 수 있다고 하더니 동영상은 어디서 구해?" 

"음악 들을 수 있다고 하고선 불법 파일이나 구운 걸로 다 들어야 하네?" 

"게임 할 수 있다더니 iTunes Korea에선 살 수 없는 게임이 더 많은데?" 

등등..  

 

즉, 현재의 iTunes Korea에서 지원해주는 컨텐츠들이 너무 적다는 게 문제일 겁니다.  

음악은 음원을 가진 메이저들과의 협상이 필요하고,  

동영상은 배급권을 가진 메이저들과의 협상이 필요하고,  

게임은 한국 특성상 심의를 거쳐야 하는 문제들이 발생합니다.  

 

그렇다면 생각해 봅니다.  

과연 KT는 그냥 iPhone 3G만 덜컥 발매하고 말 것인가?  

그리고 팔리는 반응도에 따라 추후에 3GS의 도입을 고려할 것인가?  

 

하지만 고민은 거기서 발생합니다.  

iTunes 없는 iPhone은 앙꼬없는 찐빵이니까요.  

 

그럼 어떻게 풀 수 있을까요?  

자, 제가 KT 사장이라면 이럴 것 같네요. 

   1. 음악

      - KTF의 음원권을 iTunes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돌린다. 
        메이저 음원사들은 투정하기 힘들다. 그들도 돈이 되니.. 
        링톤 파는 것 말고 신규 시장이 확 열리는 셈이니...

       => [시장은?] 

          그렇다면 메이저 음원사들이 자체적으로 iTunes와 계약 체결을 시도할 것이다. 
          문제는 그들 중 많은 기업들이 Biz 마인드보단 깡패 마인드로 무장한 땡깡쟁이들이라는 것. 
          협상에 성공(애플의 조건을 수락하는) 업체들이 많지는 않을 것 같다.

  
  2. 동영상

     - KT는 어차피 동영상 판권이 다수 있다. 케이블용으로, 그리고 투자용으로 많이 가지고 있다. 
       일단 그걸 푼다. 놀고 있는 다수의 영화들이 들어가게 될 것이다. 

      => [시장은?]

          KT이외의 영화 판권을 쥐고 있는 업체들은 어떻게 할까?
          그들은 그럼 곰플레이나 판도라 등을 노리지 않을까? 
         곰플레이어는 시장을 봐서 아이폰용 곰플레이어를 만들 수도 있을 거라고 점쳐본다. 
         다음이나 네이버도 현재의 Cast Player에서 iPhone을 통한 영화 시장 쪽으로 진입을 노릴 수 있다.

   3. 게임 

     - 일단은 심의는 풀기가 당장 힘든 이슈. 
       그렇다면 현재처럼 게임 컨텐츠가 아닌 일반 어플로 등록하여 계속 판다.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좀 부족하다. 이건 정부와의 협상이 필요하므로 애매한 부분이다.
       일단 컨텐츠 업첼 설득한다. 

      => [시장은?]

         KT에서 게임업체들에게 자발적인 심의 통과를 요구할 수 있다. 
         자발적으로 아이폰용 게임으로 심의 등록한 업체의 선례도 한 건 있었으니.. 
         한국인을 위한, 한국인이 좋아하는, 그리고 모바일로도 성공했던 게임 위주로
         우선 등록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대략 생각드는 건 이렇군요. 

 KT라면 이렇게 풀어가는 것이 맞을 것 같다는... 

 다른 각도에서 말하면 KT는 기존의 KTF 일반 고객을 위한 컨텐츠 시장을 운영하면서 

 동시에 iTunes에 자사의 컨텐츠를 풀고, 관련 업체를 풀어서 부가 수익을 노려야 한다는 거죠. 

 

 이러면 한국에서의 iPhone 성공 가능성은 좀 더 높아질 겁니다.

 iTunes를 활성화 시키지 못하면???

 뭐.. 이렇게 될 수도 있겠죠^^?

 

                   [출처 : MaximumPC]
                  

 
 아, 물론 지금까지 생각은 불법 사용이 아닌 정품 사용과 덜 귀찮음을 희망하는 소비자 관점이었습니다.ㅋ


 그나저나 전 정말로 3GS를 더 기다리는데 KT 입장에선 3G 먼저 내고 반응을 생각이 더 크겠죠? 쩝..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4.15 16:51 모발꼼
Zune에 Phone S/W가 들어간다면 어떨까요?

VoIP 형태가 되었든, 아니면 3G 형태가 되었든 말이죠.

지금의 부진을 만회할 수 있을까요?

최근에 HD Zune 발매 루머와 함께 다시 이 루머가 돌아서 생각을 잠시 해 보았습니다.

결론은 일단 ...


이건 꽝이다! 입니다.


zune은 phone s/w가 올라간다고 해도 iPhone 이 누린 영광을 축소, 아주 축소 재현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일단은 기본 User 층이 너무 얇고 (100만 대 정도니)

Application이 약하고 (MS의 힘만으로는 힘든 부분이 있죠)

게다가 모바일 디바이스 노하우도 애플에 한참 뒤집니다 .



그래도 누가 알겠어요?

VoIP라도 올리면 원래 Zune 쓰는 사람들은 좋아하겠죠.

그래봐야 100만 이지만.. 허허허허..

(그리고 VoIP가 올라가는 모바일 기기는 이제 너무 많은 지경이 되고 있습니다.)

[출처 : CNet]


Zune rumors heat up, MS getting ready to launch Zune software on phones?

Yeah, something is definitely up in Zuneland. Not only did images of the Zune HD leak out late last week, today AdWeek says that Microsoft's auditioning three major ad agencies for the launch of a new mobile service called "Pink" -- which is the project codename for Zune software on mobile phones. No, this doesn't mean any of those Tegra-powered Zunephone rumors are coming true -- it's far more likely that Microsoft is finally gearing up to re-launch Zune as the preferred media software and service for Windows Mobile, a plan Steve Ballmer's been hinting at for ages now. Remember, Microsoft has to keep its large stable of Windows Mobile hardware manufacturers happy, and launching a hyped new phone of its own with a Zune-based OS would basically be perceived as stabbing a billion-dollar business in the back -- not something you want to do when most of your partners are also deep in the Android game. On the other hand, you don't audition three huge ad agencies just to launch a Zune app on busted ol' WinMo, so there could be something big cooking -- if you forced us to throw caution to the wind and just guess, what we'd want to see is that $500m Danger acquisition pay off in the form of a reskinned consumer-oriented edition of Windows Mobile that integrates Zune services, running not only on a touchscreen Zune HD, but a variety of phones from third-party partners. Wishful thinking? You bet -- probably even crazy thinking -- but it would certainly shake things up, and that's never a bad thing. We'll see how it plays out -- care to share your dream Zune strategy in the meantime?

[Via CNET]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4.15 16:37 모발꼼
iPhone 의 부품 공급선에 관한 기사가 떴더군요. (아래)

OLED는 LG에서 공급받고 (3.5") CPU는 삼성에서(단, 애플이 직접 설계 지도)  공급 받는다고 합니다. 

나머지는 아래 자료를 보시면서 좀 더 생각해 보시죠


[출처 : DIgitimes]

TSMC and subsidiaries to benefit from launch of next-generation iPhone
Claire Sung, Taipei; Jessie Shen, DIGITIMES [Tuesday 14 April 2009]

Taiwan Semiconductor Manufacturing Company (TSMC) and two of its subsidiaries – packaging and testing house Xintec and color filer (CF) maker VisEra Technologies – are likely to benefit from their roles in the manufacturing of the next-generation iPhone, according to industry sources.

TSMC have landed foundry orders for GSM EDGE power amplifiers, Bluetooth ICs and 3.2-megapixel OmniVision CMOS image sensor (CIS) used in the upcoming iPhone model, indicated the sources. Xintec will handle the packaging and testing service for the CIS whereas VisEra will manufacture on-chip color filters for the CIS.

TSMC, Xintec and VisEra declined to comment on the report, citing customer confidentiality.

The so-called "iPhone 3.0" reportedly will be launched by mid-2009, the sources claimed. Assembly suppliers will kick off shipments for the upcoming model starting from May, with the first batch estimated to be around five million units, the sources said.

Apple next-generation iPhone: Chip and key component suppliers

Item

Supplier

NAND flash

Samsung, Toshiba

Mobile DDR DRAM

Samsung

NOR flash

Numonyx

Serial flash

Silicon Storage Technology (SST)

WCDMA power amplifier

TriQuint

GSM EDGA power amplifier

Skyworks

Baseband

Infineon

A-GPS

Infineon

Bluetooth

CSR

3.2-megapixel CIS

OmniVision

Power management IC

Infineon, NXP

SAW (surface acoustic wave) filter

TXC

Connector

Foxlink

PCB

Unimicron, Nanya PCB

Camera

Largan Precision

Source: Industry sources in Taiwan, compiled by Digitimes, April 2009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