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ustom Search
2009.07.02 09:39 모발꼼

"사크로"라는 이 회사는 미국의 이라크 주둔에 상당한 도움을 준 회사라고 알고 있습니다.  

아랍어 번역기를 공급해서 미군의 검문 검색에 도움을 줬었죠.  

꽤 높은 수준의 번역을 제공했다고 언론에선 말했었는데,  

실제 체감치는 어느 정도인 지 모르겠군요.

 

어쨌거나,  

통역은 단순한 문장의 번역이 아니라  

전체 흐름 파악 + 발언자의 의도 파악 + 이종 문화간의 차이 파악 등이 필요한 어려운 작업입니다.  

그러다 보니 오역의 가능성이 매우 높죠.  

 

하지만 통/번역이 필요한 상황을 한정지어서 서비스를 제공하면 만족도가 좀 올라갑니다.  

관광 안내, 물건 사기, 교통 이용 등등 단어군과 의미군을 한정 지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들면  

정확도가 올라가는 거죠.  

그런데 클라우드 기법으로 통번역을 제공하는 것이라면 

정확히 어떻게 하겠다는 걸까요? 흠..

 

스마트폰이든, 일반 폰이든, 아니면 그냥 모바일 기기든  

통번역 프로그램을 넣어서 자유롭게 의사 소통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오랜 인간의 꿈이죠.  

이렇게 열심히 하고 있는 회사들이 있으니  

계속 그 꿈에 다가갈 수 있는 상상을 할 수 있겠네요.   

 

[출처 : IDG] 

SF영화가 현실로' 스마트폰용 음성번역 앱 가시화

기사입력 :
 2009.07.01 15:07
Patrick Thibodeau

스타트랙 등의 SF 영화에서 볼 수 있었던 이종 언어간 음성 번역기가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으로 가시화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소재의 다이얼 디렉션즈와 비엔나에 근거를 둔 사크르 소프트웨어는 지난 30일 양사간 병합을 발표하며, 두 회사의 기술을 결합해 아이폰, 블랙베리, 윈도우 모바일 기기용 번역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이얼 디렉션즈는 휴대폰을 통해 경로를 안내하는 음성 명령 및 인식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이다.

사크로는 미 정부 기관 등과 작업해온 아랍어 음성 및 언어 기술 전문 기업이다.

양사는 병합에 앞서 이미 조인트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새로운 기업이 개발하려는 애플리케이션은 영어 또는 아랍어로 말하면 이를 번역해주는 것.

음성 언어를 인식해 텍스트로 변환한 이후, 이를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를 통해 번역한 후 다시 소리로 표현하는 구조다.

회사 측은 완전히 실시간은 아니지만 실시간 번역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다이얼 디렉션즈의 CEO였으며 신규 병합 기업의 대표인 에이딥 사나는 "번역 성능이 훌륭하다"라며, "유창한 통역사를 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셈"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음성 적응 과정이 필요하지는 않지만 사용하다보면 음성 인식 성능이 개선된다고 덧붙였다.

오푸스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댄 밀러는 이번 시도에 대해 "획기적인 이정표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대체적으로 번역 품질의 경우 완벽함과는 거리가 멀다면서 "70~80%의 정확성을 가진다면 탁월한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 정부는 95%의 정확도로 아랍어와 중국어 번역을 구현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GALA(Global Autonomous Language Exploitation)이라는 미 국방부 산하 기관의 이 프로그램에는 사크르가 참여한 바 있다. editor@idg.co.kr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3.19 13:20 모발꼼
Gizmodo에서 스마트폰 OS들을 비교 분석했군요.

물론 모든 사항들을 일일이 다 조사하거나, 각 항목별로 가산점을 따로 매기진 않았습니다.

당연히 순위도 매기지 않았습니다.

그냥... 이런 기준들을 가지고 살펴 봤을 때 차이가 이렇게 나더라 ~~

정도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사실 이젠 스마트폰 플랫폼이라는 명칭이 슬슬 구닥다리가 되어 갑니다.

너도 나도 OS라는 존재를 넣고 있기에, Normal Phone과 Smart Phone의 경계는 계속 무너지고 있으니까요.

게다가 너도 나도 Application Store를 개설하고 있으니 그 현상은 더 빨라지겠죠.


OS,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이 모든 것이 애플이 만들어 놓은 경쟁의 장이란 생각이 갑자기 들어서 좀 갑갑해지네요.

새롭게 경쟁의 핵심을 바꾸어 나갈 방법과 힘이 정말 우리에겐 없는 걸까요?



[출처 :Gizmodo]


Giz Explains: What Makes The Five Smartphone Platforms Different



Smartphones have all advanced over the past few years, and mostly do the same things. But if you look at the details, you'll find that—depending on your needs—one may be way better than another.

Most smartphone platforms support touchscreens and/or keyboards, and let you browse the internet, run apps, view photos and play games/music/movies. And while they may act the same on a fundamental level, not all smartphones are created equal. Here's where they match up, and where they don't:


Note: We have updated certain notes in the chart to reflect the lively discussion going on in comments, and we want that to continue. That said, we plan to leave Symbian both out of this discussion and any future discussions of the hottest smartphones of the day because it has little or no presence in the US, where we are based, despite its popularity in other countries. We apologize for the inconvenience this may cause you.

iPhone
Apple is so fixated on maintaining a high level of user satisfaction and reduced frustration on the iPhone, they will bluntly admit to leaving out key smartphone features—particularly features that are either hard to implement in the UI, or require too much battery juice. The result is a pretty slick interface (with occasional glitches, yes, but fewer than others) that nevertheless leaves you wanting more. iPhone OS 3.0 (covered in full detail here) addressed most of the user gripes—such as lack of push notifications, copy and paste and search, but we're still left without video recording, Flash browser support and true background-app multitasking.

Windows Mobile
Windows Mobile is brilliant for the business crowd because of its ability to support secure emails, work with corporate computer infrastructures and run proprietary business apps created entirely within Microsoft's device ecosystem. You can pretty much run and do anything you want on a Windows Mobile phone, which is great. But because the phones are made by many different competing companies—with no consistent quality assurance—UI and user experience don't compare to the other platforms, so the OS is not as good for people who want a fun smartphone for their own personal use.

One major gripe especially revolves around the screen and its systemic lack of both finger-friendly capacitive-touchscreen support and multitouch interaction. WinMo feels really clunky when you use a finger, and you otherwise have to use an annoying (and easily lost) stylus.

The official reasoning for no capacitive touchscreen support is puzzling. Here's what Prithvi Raj, Windows Mobile product manager of consumer experiences told us:

At this time, we are focusing on resistive touch because we wanted to ensure the highest quality across the entire experience on the phone, including in different applications such as Excel or Word. However, we have enhanced our software to help resistive screens act like capacitive in certain areas like the "gesture support" and "physics engine" that you see across the new UI of Windows Mobile 6.5 powered Windows phones.

Hrm. Well at least they're acknowledging the need for better gesture support, and the need to mimic the capability of capacitive touch. We'd rather they just skipped all that work and upgraded, though.

Android
Android is the code monkey's dream. Because the OS is fully open source, you can do anything you'd like to the phone. This means pretty much any feature you'd like on a cellphone is possible on Android—even the officially unsupported multitouch interaction—provided someone can write an app or extension for it. The downside? Even the official Google/HTC/T-Mobile release of the G1 had a UI design that felt incoherent, like you're using four different OSes instead of one. Also, despite all this free love, there's only one currently available phone, and it's ugly as all sin. Note: For more information, you should read this detailed Android vs. iPhone piece by Gina at Lifehacker.

BlackBerry
Like Windows Mobile, RIM's BlackBerry is also a business-oriented phone, but with a much more coherent consumer initiative under way. Relatively intuitive and well-structured to use, it feeds off of an email server that is second to none in getting messages to you as they're sent. And since the phone only runs on BlackBerry hardware, you can mostly be assured the OS will run smoothly (mostly). But despite their best efforts to liven things up with the admirable 4.6 OS and the not-so-admirable BlackBerry Storm touchscreen edition, this remains a fairly utilitarian phone that serves one main purpose: superior messaging. Note: Blackberry was deemed to not have Universal Search because it doesn't search files or Applications.

WebOS and the Palm Pre
Palm's Pre with its all-new WebOS has the potential to be the closest competitor to the iPhone, merging the zen simplicity and beauty of the iPhone OS with some of the background processing power of an Android or WinMo phone. You can run as many apps as you like concurrently, and manage them using a system that lets you quickly flick through apps like it was a photo system, great for staying on top of many things at once. But it also integrates the internet into so many facets of its UI (search, contacts, UI, etc.), that you might not even realize you're using the internet sometimes. If the iPhone is for the common man, WinMo for the executive, Android for the programmer and BlackBerry for the information junkie, WebOS could very much be for the savvy kids trying to stay on top of social media and Web 2.0. Let's see what happens when the thing actually ships.

Anything you'd like to add about the differences between the smartphone OSes? This is obviously an overview meant to highlight the most crucial differentiators, but if you've got something you want to share that's a little more nitty gritty, please pop it into comments pronto.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1.30 14:17 모발꼼

차세대 휴대폰에 적용될 재미난 기술들은

차세대 휴대폰 시장이 계속적으로 스마트폰 시장의 격돌로 갈 것이기에

당연히 스마트폰 용 신기술들로 주종을 이룹니다.


가트너가 밝힌 이번 기술 전망은 사실 눈에 확 들어오는 내용은 아닙니다.

블루투스 3.0 정도나 신기술이라고 할 정도죠.


오히려 기술적인 면보다 컨텐츠 적인 면에서 시장을 봐야 맞지 않을까 합니다.

기술적인 진보는 이미 2008년에 아래 기사에서 언급한 것들이 대부분 초석이 놓여졌습니다.

아쉬웠던 부분은 이 기술을 충분히 100% 활용하는 컨텐츠들이 부족했단 점이었죠.


아이폰의 사례를 보더라도 GPS나 가속 센서 등을 충분히 활용하여 제작된

내공 있는 컨텐츠가 적은 수였고 작년 하반기부터 조금씩 나오는 실정입니다.

또 노키아도 열심히 하고는 있지만 아직 양적으로 충분한 서비스를 내고 있지 못하죠.



따라서 저는 이 보고서에 더해서 컨텐츠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는 보고서가 더 필요하다고 생각하네요.




[출처 : etnews 2009. 01. 30]

향후 2년간 휴대폰에 접목돼 인기를 끌 기술은?’

인포메이션위크는 27일(현지시각)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공개한 보고서 ‘2009·2010년 주목해야 할 모바일 기술’를 인용해 향후 휴대폰에 활발히 탑재될 기술을 소개했다. 대개 스마트폰에 채택될 기술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연결에 주목하라=휴대폰 제조사들은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연결 기술에 주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휴대폰과 주변 기기를 물리적으로 연결하는 기술은 물론, 휴대폰으로 웹 세상과 연결하는 기술이 다수 이름을 올렸다.

근거리 무선 통신규격인 ‘블루투스3.0’이 1위에 올랐다. 블루투스는 올해 기존 버전보다 속도가 빨라지고(480Mbps), 전력 소모가 현격히 낮은 3.0 규격이 선을 보이면서 적용 범위를 넓힐 것으로 보인다. 휴대폰에 무선 헤드세트·이어폰를 연결해 주던 역할에서 휴대폰 사용자의 건강 정보 송수신 등으로 쓰임이 확대될 전망이다.

무선랜(WiFi) 통신 규격인 802.11n, 3세대(3G) 초고속 광대역 서비스도 주목할 기술로 꼽혔다. 무선랜은 애플의 아이폰 등에 채택된 이래 대중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빠른 데이터 통신이 중요해지면서 고속하향패킷접속(HSDPA) 등 3세대 광대역 서비스도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휴대폰 모바일 결제에 주로 쓰이는 근거리무선통신(NFC)도 2010년이면 대중화할 것으로 예측됐다.

◇UI·위치 감지·HD디스플레이=사용자 인터페이스(UI)는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애플은 뛰어난 UI의 아이폰으로 일거에 유력 스마트폰 업체로 등극했다. 아이폰이 보여주듯 사용 편리성은 물론, 재미를 주는 UI에 대한 선호도는 더욱 강해지고 있다. 또한 휴대폰의 작은 화면에서 웹에 접속하는 사용자가 늘면서 쉽고 편리한 UI는 더욱 각광받을 전망이다. 가트너는 휴대폰 제조사들도 앞다퉈 제품 차별화 요소로 UI를 내세울 것이라고 예측했다.

위성항법장치(GPS)를 이용한 위치 감지 서비스도 주목할 기술 상위에 올랐다. 휴대폰이 사용자의 위치를 파악해, 해당 지역의 정보를 전달해주는 식이다. 가트너는 위치 감지 서비스가 가까운 미래에 휴대폰의 핵심 어플리케이션으로 떠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사생활 침해, 보안 문제 등은 해결할 숙제라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가트너는 높은 해상도를 지원하는 고선명(HD) 디스플레이, 휴대폰에서 웹으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 위젯도 휴대폰 업체가 신경 쓸 부분이라고 조언했다.

차윤주기자 chayj@etnews.co.kr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12.15 10:02 모발꼼

SKT에 17억원의 과징금이 부과되었습니다.

이유는 정당하지 않은 사유로 인한 개통 거부입니다.

작년 출시 직전에 nate를 통한 무선 인터넷 바로가기가 실행안되는 PDA폰은 출시 할 수 없다고 하여 SKT가 거부해버린 BM-500 폰에 대한 공정위의 판결이지요.
즉, Nate 버튼이 없어서 판매 못하겠다고 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Nate가 바로 가기로 된다 안된다 하는 것은 SKT 자체에는 매출 영향을 크게 미칠 수 있습니다.

작년에 비해 무선 data 로 벌어들이는 돈이 2배 가까이 늘어난 SKT에겐 매우 중요하죠.


하지만 주목해 봐야 할 점은 오히려 외산폰입니다.

SKT는 앞으로 외산폰을 쭈욱 도입할 것입니다.
위피도 자율에 맡긴다며 거의 폐지가 되고 말았으니까 말이죠.

하지만 이번 판례를 들어서 외산폰들이 Nate 버튼을 삽입 못하겠다고 나서면
SKT로써는 골치 아픈 일이 되어 버립니다.
컨텐츠 장악을 위해 그동안 쏟아 부은 돈이 많은 부분 쓸데없는 짓을 한 셈이 될 수 있으니까요.

17억이 당장 중요한 게 아니라 (큰 돈 아니죠.)
앞으로 외산폰들과의 계약 체결 시에 껄끄러운 부분이 생겼고,
덩치 좋은 외산폰 업체들에게는 밀려서 결국 nate 버튼 못 넣을 일도 생길 수 있다는게
가장 큰 걱정이 되어 버릴 수도 있습니다.

뭐, 철면피처럼 나가자고 하면 소용없겠지만요.


-----------------

SKT의 첨단폰 업체 죽이기…17억 과징금

국내에서 애플의 아이폰같은 첨단 스마트폰이 활성화되지 못한 데는 SK텔레콤의 `입김'이 작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기사 원문 보기>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