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ustom Search
2009.06.16 11:13 모발꼼

솔솔 흘러나오는 설처럼 iPhone 3G가 한국에서 7월에 짜 ~~~ 잔 ~~~ 하고 발매된다고 생각해 봅시다.  

그럼 사람들에게 가장 크게 아쉬운 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컨텐츠일겁니다. 

"동영상 담아 볼 수 있다고 하더니 동영상은 어디서 구해?" 

"음악 들을 수 있다고 하고선 불법 파일이나 구운 걸로 다 들어야 하네?" 

"게임 할 수 있다더니 iTunes Korea에선 살 수 없는 게임이 더 많은데?" 

등등..  

 

즉, 현재의 iTunes Korea에서 지원해주는 컨텐츠들이 너무 적다는 게 문제일 겁니다.  

음악은 음원을 가진 메이저들과의 협상이 필요하고,  

동영상은 배급권을 가진 메이저들과의 협상이 필요하고,  

게임은 한국 특성상 심의를 거쳐야 하는 문제들이 발생합니다.  

 

그렇다면 생각해 봅니다.  

과연 KT는 그냥 iPhone 3G만 덜컥 발매하고 말 것인가?  

그리고 팔리는 반응도에 따라 추후에 3GS의 도입을 고려할 것인가?  

 

하지만 고민은 거기서 발생합니다.  

iTunes 없는 iPhone은 앙꼬없는 찐빵이니까요.  

 

그럼 어떻게 풀 수 있을까요?  

자, 제가 KT 사장이라면 이럴 것 같네요. 

   1. 음악

      - KTF의 음원권을 iTunes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돌린다. 
        메이저 음원사들은 투정하기 힘들다. 그들도 돈이 되니.. 
        링톤 파는 것 말고 신규 시장이 확 열리는 셈이니...

       => [시장은?] 

          그렇다면 메이저 음원사들이 자체적으로 iTunes와 계약 체결을 시도할 것이다. 
          문제는 그들 중 많은 기업들이 Biz 마인드보단 깡패 마인드로 무장한 땡깡쟁이들이라는 것. 
          협상에 성공(애플의 조건을 수락하는) 업체들이 많지는 않을 것 같다.

  
  2. 동영상

     - KT는 어차피 동영상 판권이 다수 있다. 케이블용으로, 그리고 투자용으로 많이 가지고 있다. 
       일단 그걸 푼다. 놀고 있는 다수의 영화들이 들어가게 될 것이다. 

      => [시장은?]

          KT이외의 영화 판권을 쥐고 있는 업체들은 어떻게 할까?
          그들은 그럼 곰플레이나 판도라 등을 노리지 않을까? 
         곰플레이어는 시장을 봐서 아이폰용 곰플레이어를 만들 수도 있을 거라고 점쳐본다. 
         다음이나 네이버도 현재의 Cast Player에서 iPhone을 통한 영화 시장 쪽으로 진입을 노릴 수 있다.

   3. 게임 

     - 일단은 심의는 풀기가 당장 힘든 이슈. 
       그렇다면 현재처럼 게임 컨텐츠가 아닌 일반 어플로 등록하여 계속 판다.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좀 부족하다. 이건 정부와의 협상이 필요하므로 애매한 부분이다.
       일단 컨텐츠 업첼 설득한다. 

      => [시장은?]

         KT에서 게임업체들에게 자발적인 심의 통과를 요구할 수 있다. 
         자발적으로 아이폰용 게임으로 심의 등록한 업체의 선례도 한 건 있었으니.. 
         한국인을 위한, 한국인이 좋아하는, 그리고 모바일로도 성공했던 게임 위주로
         우선 등록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대략 생각드는 건 이렇군요. 

 KT라면 이렇게 풀어가는 것이 맞을 것 같다는... 

 다른 각도에서 말하면 KT는 기존의 KTF 일반 고객을 위한 컨텐츠 시장을 운영하면서 

 동시에 iTunes에 자사의 컨텐츠를 풀고, 관련 업체를 풀어서 부가 수익을 노려야 한다는 거죠. 

 

 이러면 한국에서의 iPhone 성공 가능성은 좀 더 높아질 겁니다.

 iTunes를 활성화 시키지 못하면???

 뭐.. 이렇게 될 수도 있겠죠^^?

 

                   [출처 : MaximumPC]
                  

 
 아, 물론 지금까지 생각은 불법 사용이 아닌 정품 사용과 덜 귀찮음을 희망하는 소비자 관점이었습니다.ㅋ


 그나저나 전 정말로 3GS를 더 기다리는데 KT 입장에선 3G 먼저 내고 반응을 생각이 더 크겠죠? 쩝..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6.16 11:00 모발꼼

12일 전파인증소에서 아이폰이 국내 전파인증을 통과했다는 소식이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흥분을 했었습니다.  

통과한 기종은 iPhone 3G (not 3GS)였고, 의뢰는 애플 본사에서 직접 했었죠.  

KT 사장이 직접 언급했던 출시설에 이어서 전파인증이 이루어지더니  

오늘 아침엔 이런 뉴스가 덜컥 올라와 버렸습니다.

 

 [출처 : 클리앙]


애플코리아 홈피에 홀로 떠 있는 아이폰 매뉴얼!!! 
 

아이폰을 기다리던 많은 사람들이 급흥분하기 시작했죠 

 

사실 아이폰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을 지는 모릅니다. 

아직 아이팟 터치도 모르는 사람도 많은게 현실입니다.  

브랜드 명성이나, 인기도를 따지면 좀 아이러니하게도  

옴니아나 쿠키폰이 훨씬 높을 겁니다. (국내에서 말이죠) 

 

그런데 생각해 봅니다. 

만일 KTF 매장에 아이폰이 깔리면 영업사원들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말을 할까요?  

UI가 물흐르듯이 흘러가고,  

아기자기한 컨텐츠들이 쓩 ~ 쓩 ~ 솟아나고, 돌아가고,  

음악, 동영상, 팟캐스트 등으로 엔터테인먼트와 공부까지 가능하다고 할 것이고,  

게임이 빠방하게 지원되니 그냥 사서 쓰기만 하면 된다고 유혹하겠죠.  

영업 사원들 참 할 말 많고, 홍보하기 좋을 겁니다. 

 

물론 요금제라는 걸림돌이 분명히 생기겠지만, 

우선 홍보면에서는 옴니아나 쿠키를 금방 따라잡을 겁니다.  

또, 긱스들을 중심으로 초기 시장은 급속히 형성될 것이 분명하죠 


삼성이나 LG에게 가장 큰 적은 아마도 영업일선이 되지 않을까요?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