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ustom Search

'텔레매틱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21 SKT의 전격 Z 작전 놀이
2009.04.21 18:07 모발꼼

예전에 현대차, KTF에서 삼성이랑 손잡고 한 번 시도한 적이 있었습니다.  

차량 관리를 해 주는 내차사랑폰이라고.. 
 

결과는? 실패였습니다.  

우선 서비스 지원 폰이 한 종류 뿐이었고, 그나마 서비스도 컨텐츠가 부실했다는 것이 원인이죠 


이번에 SKT가 내 놓은 서비스는 어떤 것일 지 좀 더 따져봐야겠군요 
 

일단 표면상의 느낌은 차량 진단칩이 제공하는 모든 정보를 다 모아놨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둘째로는 아이폰에서 이미 구현되었던 솔루션과 유사해 보인다는 것이죠.. -_-;; 
 

[출처 : AVING]

 

휴대전화로 제어하는 '꿈의 자동차' 첫 시동

SEOUL, Korea (AVING) -- < visualNews > 언제 어디서든 휴대전화를 이용하여 자동차를 원격 제어하는 '꿈의 자동차' 시대가 본격화된다.

SK텔레콤가 휴대전화를 이용하여 자동차를 원격 제어할 수 있는 모바일 텔레매틱스 서비스-(이하 MIV)을 중국 상하이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기존의 텔레매틱스 서비스가 단순히 자동차와 이동통신망을 결합하여 길안내 혹은 위치정보와 데이터통신 등을 제공했다면, SK텔레콤이 선보인 '모바일 텔레매틱스(MIV)'는 길안내?위치정보는 물론 휴대전화를 통해 자동차 원격 진단/제어와 함께 각종 모바일 연동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모바일 텔레매틱스' 서비스이다.

현재 구현된 기능은 차량 진단제어서비스, 안전보안 서비스, 길안내 서비스,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등 4개 분야 서비스로, ▲엔진/브레이크 등 구동장치의 이상유무 및 유류정보를 확인하고, 도어/트렁크/전조?후미등 등 각종 부속을 감시/제어할 수 있는 '차량 진단제어서비스'와 ▲차량 감시 및 도난추적을 할 수 있는 '안전보안 서비스', ▲휴대전화를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전송 받아 목적지까지 가장 빠른 길을 찾아주는 '길안내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휴대전화의 무선망(WCDMA/WLAN/블루투스)를 통해 모바일-자동차간 콘텐츠 연동이 가능하여, ▲휴대전화에 저장된 음악?동영상을 차량에 별도로 다운로드할 필요 없이 차량AV를 통해 재생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지난해 6월 이동통신을 이용하여 자동차를 원격 제어/감시할 수 있는 '자바 기반 모바일 텔레매틱스 기술(Telematics API For Java ME)'을 자바 기술협회(JCP)로부터 전세계 표준 기술로 승인 받은 이후, ICT(정보통신기술)와 자동차 간의 컨버전스 서비스 개발에 힘써왔다.

SK텔레콤은, "ICT산업과 자동차산업이 연계된 텔레매틱스 서비스는 2010년 154억 달러(약 20조원)규모로 예측되는 성장 가능성이 충분한 시장이며, 이번에 시연된 서비스가 기술 리더십 확보와 함께 글로벌 신규시장 개척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의미를 밝혔다.

SK텔레콤은 완성차에 탑재할 수 있는 양산형 「MIV」를 연내 상용화하여 본격적인 시장 활성화에 나서고, 글로벌 자동차 생산업체들과의 제휴를 통해 출고 전 차량에도 장착 가능하게 하여 새로운 이동통신 컨버전스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구현한 서비스들 외에도 SK텔레콤은 운전자의 습관/신체 조건 등에 따라 최적의 운전환경을 만들어주는 '개인화 서비스', 차량 구동장치의 효율적 운영으로 연비 향상에 도움을 주는 '에코드라이빙 시스템', 주변 차량과의 '무선네트워킹' 등의 기술개발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SK텔레콤 홍성철 NI사업부문장은 "1년간의 개발을 거쳐, 모바일 텔레매틱스 기술개발과 상용화에 필요한 노하우와 역량을 충분히 축적했다"며, "이통기술?플랫폼?콘텐츠를 모두 제공하는 패키지 방식의 텔레매틱스 서비스이고, 스마트폰 뿐 만 아니라 일반폰에서도 구현이 가능하기 때문에 세계 어느 자동차와도 호환성이 높다."고 밝혔다.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