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ustom Search
2009.07.24 17:49 모발꼼
일본에서 재미난 제품이 나왔습니다.

바로 microSD card + WiFi module!!

                                                          [출처 : k-tai.impress]

뭐.. 엄밀히 말하면 data storage 역할을 못한다고 하니

microSD 처럼 생긱 Wi-Fi 카드라고 할까요?

Eye-fi 를 모방한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쓰임새가 휴대폰 용으로 확장되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합니다.

가격은 3 ~ 4 만원 정도가 될 거라고 하네요.


WiFi 장착이 별로 되지 않은 한국에선 아주 쓸만한 제품이 되지 않을까용?

[출처 : 일본신문]

【WIRELESS JAPAN 2009】
KDDI、無線LAN対応microSDカードを参考出品


 KDDIブースでは、参考出品として、無線LAN対応対応のmicroSDカードが展示された。

 今回参考出品された「携帯電話向けmicroSD 無線LANカード」は、IEEE802.11b/gに準拠の無線LAN機能をmicroSDカードサイズにしたもの。ミツミ電機製とルネサステクノロジ製の2つが展示された。

 auの2009年夏モデルでは、東芝製のCDMA 1X WIN端末「biblio」において無線LAN機能を提供している。会場の説明員によれば、今回microSDカード化された無線チップはbiblioに搭載されたものと同じという。なお、商用化および商品化時期は未定。開発側としては、エンドユーザー向けを想定したものだという。価格についても明言はさけられたが、2000~3000円程度ではないかと話していた。

 なお、無線LANカードは、新バージョンのKCP+に対応している。カード自体に無線LANのアンテナが搭載されているため、バッテリーの内側にmicroSDカードを搭載するタイプの携帯電話などではアンテナゲインがとれない場合があるという。

 biblioなどと同様に、自宅の無線LAN環境やフリースポットなどでの利用が想定されている。より大容量なコンテンツを楽しんだり、コンテンツのまとめ買いなどに向いているという。データの転送速度は最大54Mbpsと、いわゆる無線LANと同等の性能となるが、ストリーミング配信は端末スペックの面で現状では厳しいとしていた。なお、無線LANカードにはメモリカードとしての機能はない。メモリカード兼無線LANカードとするのは物理的に難しいとのこと。

microSD型無線LANカードをパソコンに装着 動画ストリーミングのデモ

 

(津田 啓夢)

2009/7/22/ 16:48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5.01 16:51 모발꼼

애플을 이기지는 못하고 있군요.

Giggs를 제외한 일반인들에게 애플의 아이폰은 여전히 매력적인 신제품입니다.

Giggs들은 곧 나올 것이라 예측되는 신형 아이폰을 손꼽아 기다리면서

이전 제품에 대한 불만과 애정을 동시에 쏟아냅니다.


하지만 일반인들, 특히 아이폰을 약정 맺어서 2년 유지하는 이들에게는

지금의 아이폰도 훌륭하고 만족스런 제품이죠.

물론 배터리에 대한 불만은 있지만,

배터리 때문에 안 쓸 정도의 불만은 절대 아니네요.


[출처 : J.D Power and Associates]


많은 경쟁사들이 지난 2년 간 아이폰을 이겨 보겠다고 무수히 많은 제품을 내었고,

나올 때마다 신문과 언론들은 아이폰을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2년이 지나도록 그런 폰과 그런 회사는 보이지 않고 있군요.

올해 하반기가 되어서야 Palm Pre, 신규 안드로이드폰 들이 제대로 경쟁을 하겠죠.

물론.. 아이폰 신형은 그들을 느긋하게 기다리고 있을 겁니다.


신규 칩을 통해서 소비 전력을 줄이고,

그래픽 칩을 개선해서 real 3D game을 위한 노력을 보여 주겠죠.

그리고 OLED를 통해서 야외 시인성, NTSC 등도 더욱 향상 시킬 겁니다.

음성 컨트롤도 지원되고,

게다가 더 많은 컨텐츠도 AppStore를 통해서 선보이겠죠.



내년, 그리고 내후년에도 J.D Power and Associates 의 결과는 다르지 않을 것 같단

생각은 저만의 기우일까요?

하지만 전 그럴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흠..


p.s 삼성은 이제 LG에게 밀리는 형국입니다.
      기능, 디자인, 사업자 요구 사항 충족 등에서 LG보다 확실히 뒤지고 있군요.
      좀 더 분발하길@@!!!



[출처 : CNET]
 

Apple outdistanced the competition in consumer smartphone customer satisfaction ratings from J.D. Power.

(Credit: Screenshot by Tom Krazit/CNET)

Apple's iPhone has won another J.D Power award for customer satisfaction among consumers, after taking the business crown last year.

J.D. Power and Associates released the results of a customer satisfaction study measuring consumer tastes on Thursday, and ranked the iPhone highest among smartphone consumers judging five factors: ease of operation, operating system, features, physical design, and battery function. Apple scored particularly well in everything but battery life, which appears to be a sore spot for iPhone owners.

The iPhone received an overall score of 791 on a 1,000-point scale, ahead of LG's 772 points and Samsung's 759 points. The industry average was 751 points, and overall smartphone satisfaction rose since J.D. Power's last survey in November 2008, it said.

Apple won a similar award from J.D. Power last year for business smartphone customer satisfaction.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4.05 20:42 모발꼼

공상과학 영화를 생각나게 하는 내용인데,

너무 지나친 건 아니한 만 못하다는 말이 떠오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삼성의 햅틱폰에 들어간다고 했는데, 햅틱폰이 아니라 추후 나오는 폰이겠지요.

어떤 종류의 계약을 통해서 들어가게 되었는지는 알아 봐야겠군요.


그리고 좀 이상했던 게..

20명이 모수라면 너무 적은 모수 아닌가요?

저 말은 연구원들 얼굴 넣었다는 얘기인 것으로 보이는데 .. 인식률은 더 떨어지지 않을까 합니다.

흠...

사실 노약자, 장애인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거라고는 하는데,

그 분들을 대상으로 실험하지 않았다면 그냥 무효.. 라고 봅니다.


자원봉사 가셔서 한 번이라도 장애우들의 표정과 말을 주의 깊게 보신 분이라면 왠지 아실 것 같네요.



[출처 : 연합뉴스]

포스텍 연구팀 `사람마음 읽는 기계` 기술 개발
 
미세표정 증폭술 활용…英 대중과학잡지 소개

공상과학영화처럼 기계가 사람의 표정을 통해 마음까지 읽을 수 있는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포스텍(포항공과대)은 컴퓨터공학과 김대진 교수팀이 사람의 미세한 표정을 과장된 표정으로 변환할 수 있는 모션증폭(Motion Magnification) 기술을 이용해 기계가 사람의 미세한 표정까지 인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김 교수가 개발한 기술은 최근 영국의 대중과학전문잡지 `뉴사이언티스트'에서 "사람이 아무리 미세한 표정을 짓더라도 기계가 얼굴 표정을 읽어낼 수 있는 날이 곧 온다"는 내용으로 소개됐다.

이 기술은 현재 디지털카메라 등에 활용되고 있는 `스마일샷(웃으면 자동으로 사진이 촬영되는 기능)' 기능과 비슷하지만, 스마일샷은 극단적으로 과정된 표정만 인식한다는 점이 다르다.

김 교수팀은 이 기술로 20명을 대상으로 얼굴의 27개 특징점의 표정 변화에 따른 움직임을 이용해 표정을 읽어내는 실험을 실시한 결과 88%의 성공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된 안면 검출.인식과 표정 인식기술은 삼성전자로 기술이 이전돼 옴니아폰, 햅틱폰 등 휴대전화와 디지털카메라 등에 탑재돼 출시될 예정이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사람의 표정 뿐 아니라 손짓, 뇌 활동을 분석해 행동이나 감정을 이해하고 인지할 수 있는 `휴먼 센싱' 기술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 기술은 생체 인식, 스마트 홈 제어, 재활.보건의료 서비스, 인간-기계 상호작용, 비서 업무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고 특히 노약자나 장애인의 움직임과 행동의 의도를 분석하고 이해하는 데 활용할 경우 이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학 관계자는 "연구팀이 사람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휴먼센싱 개발을 위해 교육과학기술부의 지원을 받아 로봇비전 분야에 권위있는 미국 카네기멜론대 로보틱스연구소와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4.02 10:34 모발꼼

헬리콥터 호텔에 대한 사람들의 뜨거운 반응^^

제목을 보면서 문득 휴대폰이 날아다닌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한다.


이름하여 "공중부양 휴대폰!!"



휴대폰에 날개나 프로펠러, 뭐 좀 더 미래엔 반중력 장치가 있어서 날아다닌다면?

사람들은 휴대폰을 날려가며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차가 막힐 때 왜 막히는 지 상황을 파악하려 공중에 날려 보내거나,

단체 사진을 찍을 때 공중에서 찍는 모드로 멋지게 찍거나,

애완용 로봇처럼 휴대폰이 내 주위를 돌아다니게 하면서 놀거나,

뭐... 이거 저거 어렵다면 충전할 때 내 충전기 위에선 휴대폰이 붕붕 떠 있으면서 무선충전되는 거라도..


재밌지 않나? 이런 상상들 ^^




[출처 : 나우뉴스]

“헬리콥터 호텔?”…화제만발 만우절 보도

“깜빡 속았지롱~”

가벼운 거짓말을 주고받는 4월 1일 만우절을 맞아 올해도 어김없이 해외 언론들이 재치있는 ‘거짓 기사’를 내보냈다.

일부 국내 매체들은 거짓기사에 ’낚여’ 그대로 인용보도를 해 ‘의도하지 않은 오보’를 내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 英 텔레그래프 “헬리콥터 호텔, 그걸 믿니?”

영국 대중지 텔레그래프 역시 지난 달 31일 하루 앞서 만우절 기사를 내보냈다. 내부에 최고급 호텔 시설을 갖춘 헬리콥터가 곧 처녀비행을 실시한다는 것.

해외 언론매체는 물론 일부 국내 매체 역시 텔레그래프의 보도를 인용보도 했지만 이는 하루 만에 거짓말로 밝혀졌다.

이 언론은 1일 후속 기사를 내보내고 “수 만 명의 네티즌들이 거짓기사에 속아 뜨거운 반응 보였다. 이런 호텔이 실제로도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면서 재치있게 답변했다.

◆ 英 가디언지 “인쇄물 서비스는 끝났다.”

매해 만우절마다 거짓말을 선보였던 ‘만우절 단골언론’ 영국 신문 가디언은 이번 해에도 독자들을 실망(?)시키지 않았다.

가디언은 1일 “188년 역사의 ‘잉크시대’는 끝났다.”면서 “신문, 잡지 등 모든 인쇄물은 블로그 사이트 ‘트위터’를 통해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놀란 독자들은 이를 확인하려 이 언론매체로 연락를 하는 상황이 발생했지만 이는 곧 독자들을 속이기 위한 가디언의 이벤트였다고 밝혀졌다.

◆ 호주 헤럴드선 “멜버른 자동차 28대 테러 당해”

호주 신문 헤럴드 선은 1일 새벽 “멜버른 도심에 의문의 존재가 나타나 대형 슈퍼마켓 앞에 세워진 자동차 28대를 비닐 랩을 씌우고 도망갔다.”고 해당 보도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이에 놀란 일부 멜버른 시민들은 새벽부터 나가 자신의 차량이 무사한지를 확인하는 가벼운 소동이 일기도 했다.

이 언론매체는 반나절이 지난 뒤인 오후 ‘자동차 테러’는 사실이 아닌 만우절 용 거짓기사였다고 고백했다.

◆ 호주 뉴스사이트 “개구리 모습 경기장 짓는다”

호주의 대형 뉴스사이트 AdelaideNow도 만우절 기사로 독자들의 눈을 의심하게 했다. 1일 “호주에 개구리의 모습을 한 경기장이 들어선다.”는 기사를 내보낸 것.

해당 사이트는 그럴듯한 CG작업까지 들어간 동영상을 제작해 시민들을 더욱 감쪽같이 속이는 치밀함을 보였지만 이 역시 반나절만에 ‘낚시용 기사’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 뉴질랜드 헤럴드 “MS가 애플을 샀다고?”

뉴질랜드 신문 헤럴드의 한 뉴스 블로그에는 IT업계의 지각을 바꿀 대형 거짓말 기사가 올라왔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경쟁사인 애플사를 전격 매입했다는 것.

기사에는 부분별 매입 가격과 지분 등이 자세하게 설명돼 있어 독자들이 속을 수밖에 없었다.

기사에는 아직도 거짓말임을 알아채지 못한 독자들이 마이크로소프트사와 애플사의 미래를 걱정하는 수십 개의 댓글을 달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3.26 10:59 모발꼼
베티붑이 왜 어린이용이죠????

저도 좀 헷갈리는데.. 음.. -_-;;

옷차림이나 눈빛이나 좀... 음... 아무리 캉캉이 예술인 동네라지만... 



 
그래서 조금 찾아 봤더니

정말 베티 붑은 10세 ~ 13세 정도 되는 초등학교 상급생 용의 애니군요. 헉....



또 그래서 그 나이에 해당하는 아해들의 사진을 보았더니..




그냥 바로 이해가 갑니다. 음..


어린이용 맞습니다!!!! !


[출처 : AVING]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삼성전자는 프랑스 3대 통신회사 가운데 하나인 브이그(Bouygues)를 통해
어린이용 휴대폰인 '베티 붑(Betty Boop)'을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삼성전자가 어린이용 휴대폰을 출시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삼성전자는 10세 이하의 어린이를 위한 삼성 토비
S3030을 유럽시장에 선보인 바 있다.

삼성전자의 베티 붑은 기본적인 기능만 갖춘 휴대폰으로 유명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외피에 도입했다.

베티 붑은 MP3플레이어 기능과 FM라디오,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을 갖췄으며, VGA급 카메라를 내장했다.

한편, 이 휴대폰은 현재 프랑스에서 판매 중이며 소비자가격은 2년 약정 조건으로 129 유로이다.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