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ustom Search
2009.10.22 09:50 모발꼼

구글이 음악 서비스를 시행한다면 어떤 형태가 될까요?  

구글 오디오라는 음악 서비스를 애플과 경쟁관계 속에서 진행할 것 같다고 하네요. (10/28 런칭 예상) 

전 아마 네이버와 유사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승훈형 ~!!! 넘 좋아요 ㅎㅎㅎ.. 네이버에서 뵙게 되는군요]


구글이 그동안 네이버나 다음의 서비스를 몇몇 런칭한 사례가 있었으니까요. 
 

곡명/가수/작곡가/가사 등을 검색하면 자연스레 자신의 음악 서비스로 연계하겠다는 것이죠.

 

또한 이런 서비스의 준비는 향후 크롭 OS, Android와 연계할 가능성도 커 보입니다.  

즉, 모바일 시장에서도 애플과 경쟁 구도를 이루겠다는 것이죠.  

물론, 과금 방식, 음원 제공 방식, 음원 다운로드 후 사용자의 사용 방식 등이 이슈이긴 하겠죠.  

 

그래도 구글이 어느새 종합 엔터테인먼트 영역으로 뻗쳐 나가고 있는 느낌이 드네요.  

애플이랑 맞짱 뜰 기업은 노키아도, 소니도 아닌 구글이 아닐까 싶군요. 흠...  

[출처 : 일렉트로니스타]

 Google to start own music service?
updated 09:15 am EDT, Wed October 21, 2009Google Audio due very soon


A rumor today hints that Google may be on the verge of launching its own music service. More than one source claims to TechCrunch that a service dubbed Google Audio is "imminent" and that it has involved securing rights from music labels over the course of the past few weeks. At least a US release is supposedly confirmed. 

Most other details aren't known, including whether it's a true full-length song service or whether any tracks would be downloadable or only stream online.

A Google music service potentially creates a more definitive rift between the search firm and Apple following Eric Schmidt leaving Apple's board and the unveiling of Chrome OS as Google's first desktop-class operating system, as both would have competing services with commercial music. Schmidt had already been forced to periodically recuse himself from Apple meetings due to Android.

It may also create a conflict with Amazon, whose MP3 store is the default gateway for mobile downloads on multiple Android phones.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4.02 10:24 잡다꼼

Android 기반의 넷북이라...

HP가 어떻게 개발을 시작할 수 있었는 지 모르겠다.

Android 는 현재 Resolution이 G1이 가지고 나왔던  으로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당연히 그 이상 되는 Resolution을 넷북들은 지원한다. (최소 800 x 640)


그렇다면 그냥 Android UI를 뻥튀기 한 것을 일단 올렸다는 얘기인데.

뭐.. 구글 측과 어떤 모종의 개발 협의를 거쳐서 우선은 Resolution을 올렸을 가능성도 배제는 못한다.

인텔의 Atom Chip 중 Z 계열에 대한 제한을 업체들이 풀어낸 것 처럼 말이다.


Android 기반의 넷북이 나온다면 그것은 사실 넷북이라기보다는 MID에 가까운 형태가 될 것이다.

On-line을 기반으로 대부분의 작업을 (오피스, 컨텐츠 다운 등등)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Apple 도 이점을 염두에 두고는 있겠지..



[출처 : ZDNet]


넷북 시장, '구글 생태계' 열리는가?
황치규 기자 delight@zdnet.co.kr
2009.04.01 / PM 02:47

[지디넷코리아]PC 운영체제(OS) 시장에서 'SW제국' 마이크로소프트(OS)의 대항마가 나올 수 있을까? 데스크톱이나 일반 노트북은 몰라도 저가 제품인 넷북에선 그럴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검색황제' 구글이 넷북 시장에서 MS의 대항마로 급부상중이다.

 

구글인 제공중인 오픈소스 기반 안드로이드 OS는 스마트폰에 이어 전세계적으로 판매량이 늘고 있는 넷북까지 파고들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올해안에 현실화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을 검토중인 PC업체들도 늘어나는 분위기. 세계 최대 PC업체 휴렛패커드(HP)까지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을 주목하고 나섰다.

 

HP는 현재 안드로이드를 넷북에 탑재하는 것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언와이어드뷰 등 다른 언론들도 WSJ을 인용해 관련 내용을 전했다.

 

HP의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 출시는 확정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HP가 안드로이드를 품에 안을 경우 MS에겐 타격이 될 전망이다. MS는 대부분의 HP PC에 윈도OS를 라이선스하고 있다.

 

HP 입장에선 안드로이드는 매력적일 수 있다. 오픈소스SW인 만큼 무료로 쓸 수 있어, 마진이 많지않은 넷북 사업에서 수익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HP외에 아수스도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 출시를 검토중이다. 아수스에서 EeePC 사업을 총괄하는 샘슨 후는 얼마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내부 엔지니어들이 안드로이드 넷북을 개발중으로 올해안에 완료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샘슨 후 역시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을 시장에 선보일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럼에도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 등장설은 계속 나오고 있다. 특히 시장 조사 업체 오범은 올해안에 안드로이드 기반 넷북이 나올 것으로 전망해 눈길을 끌었다. 오범의 로렌트 레이첼 애널리스트는 최근 "올해부터 나올 것으로 보이는 200달러 이하 넷북 시장을 안드로이드가 파고들 것이다"고 말했다.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3.02 08:58 모발꼼
노키아의 노트북 진출 소식이 전해 주는 의미는 간결합니다.

Beyond Smartphone 을 공고히 하겠다는 것이죠

이미 노키아는 Ot를 확보했기에 cross platform으로 갈 수 있는 기초 공부를 많이 한 상태입니다.

게다가 Home으로 파고들어서 DLNA를 비롯한 가전 제품과의 연동도 계속 추진하고 있습니다.


노트북 시장으로 파고 든 것은 그런 기초 공부에서 온 자신감과 함께

스마트폰과 노트북의 중간 시장 (현재는 넷북이 쥐고 있는)을 새롭게 성립하겠다는 의지로 엿보입니다.


사실 이 의미는 MS에게는 그닥 좋지 않은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심비안 OS를 바탕으로 중간 inch의 넷북 시장을 노키아가 침투해 들어오면

Google의 안드로이드도 resolution 제약을 풀어서 그 시장에 동참할 가능성이 커집니다.

사실 넷북에게 있어서 Win CE를 기반으로 하냐, XP를 기반으로 하냐, 혹은 Win 7을 기반으로 하냐는

많은 문제를 내포하고 있었으니까요. (무엇보다 가격, 그리고 칩들의 요구 사항 등등)


휴대폰을 만들면서 축적한 신기술 축적, 소형화 집적 기술, 공급망 관리력 등이

노키아에겐 매우 큰 힘이 될 것이 확실합니다.

게다가 그들은 컨텐츠도 풍부하게 채워 나가고 있습니다.


어찌 보면 그 전략의 종국에는 애플이 현재 모델이 비춰지고 있는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출처 : 아시아 경제]

 
노키아의 모바일 컴퓨터 'N97'.
세계 1위 휴대폰 제조사 노키아가 노트북 PC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25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노키아의 올리-페카 칼라스보 CEO(최고 경영자)는 핀란드 국영방송 YLE와 인터뷰에서 노키아의 노트북 시장 진출과 관련, "우리는 매우 적극적으로 기회를 보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노키아가 노트북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는 소문은 지난 해부터 심심찮게 흘러나왔지만 노키아가 이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칼라스보 CEO는 "모바일 단말기와 PC 기능이 여러 방면에서 결합되는 것은 자명한 일"이라며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휴대폰 단말기로 인터넷을 경험하고 있는 것이 그 증거"라고 밝혔다.
 
이는 휴대폰과 노트북이 결합되는 추세에 맞춰 노키아도 휴대폰에서 노트북으로 활동영역을 넓혀가겠다는 강력한 의지 표현으로 풀이된다. 이미 노키아가 지난 해 말 선보인 '노키아 N97'는 시장에서 '모바일 컴퓨터'로 분류되는 등 개념적으로는 노트북에 보다 가깝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노키아는 휴대폰 성능이 노트북 수준으로 향상되면서 기술력에서 기존 노트북 업체에 뒤질 게 없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키아의 노트북 시장 진출 선언은 PC 업체들의 스마트폰 시장 진출과 맞물려 향후 모바일 시장에서 대혼전을 예고하고 있다.

세계 3대 PC 메이커인 대만 에이서는 지난 1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된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09'에 참가, 신형 스마트폰을 대거 선보이면서 휴대폰 시장 진입을 공식화했다. 또한 델도 윈도 모바일과 안드로이드를 채택한 스마트폰을 선보일 예정이며, 도시바도 'TG01' 스마트폰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처럼 PC 업체들의 휴대폰 시장 진출이 앞다퉈 진행되는 등 휴대폰과 노트북의 장벽이 무너진 상황에서 노키아도 시장 확대를 위해 노트북 시장 진출에 나섰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CCS 인사이트의 벤 우드 애널리스트는 "노키아가 포화상태인 노트북 시장에 진출하는데 부담을 갖고 있지만 제조와 공급망, 채널 확대라는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정일 기자 jayle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2.23 08:25 모발꼼
google이 발표했던 휴대폰으로 사용하는  오프라인 상에서의 G-mail 기능의

기술적인 분석이 살짝 들어가 있는 뉴스가 있더군요.

HTML5 기반이고, 플랫폼 상에서 설치 없이 어플리케이션이 직접 실행되는 점이 기술 차별점이라고 합니다.

[출처 : IDG 2009.02.20]

AP6B99.JPG구글이 WMC에서 설치가 필요없는 웹 기반의 지메일 애플리케이션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구글 엔지니어링 부문 부회장 빅 쿤도트라는 아이폰과 구글 안드로이드폰 용으로 설계된 모바일 버전 지메일을 시연했는데, 웹메일과 마찬가지로 오프라인 접속 및 라벨 기능을 지원한다.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해 모바일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을 필요가 없다.

 

쿤도트라의 설명에 따르면, 이 애플리케이션은 휴대폰에 사용자의 데이터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자체도 저장된다. 이 기술의 가장 눈에 띄는 사용법은 오프라인시 지메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구글의 지메일 애플리케이션은 새로운 웹 언어(HTML5)에 기반하고 있으며, 아이폰 웹 브라우저와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에서 모두 지원된다. 쿤도트라는 아이폰 3G와 HTC 매직(Magic; 새로 공개된 안드로이드폰)으로 두 플랫폼 상에서 설치 없이 애플리케이션이 실행되는 모습을 직접 보여주었다.

 

이 밖에,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은 사용자의 이메일 사용을 추적해서 그에 맞게 변하는 툴바를 특징으로 한다. 예를 들면 두 개나 그 이상의 이메일을 선택하면 툴바에 삭제 또는 포워딩 옵션이 나타나는 것이다.

 

구글은 새로운 지메일 애플리케이션이 언제 나오는지 밝히지 않았는데, 이미 웹메일 상에서 오프라인 지메일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이것이 모바일에 통합되는 것도 멀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editor@idg.co.kr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2.20 20:32 모발꼼

구글은 애플과 함께 함께 "오프라인에서 실행하는 iPhone용 Gmail"을 공개했습니다.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iPhone을 에어플레인 모드로 둔 상태에서

Web Browser인 Safari를 열어 Gmail 계정을 실행하면

읽거나 수정할 수 있고, 메일을 써 놓은 후

나중에 에어플레인 모드를 열고 통신이 개시되면 자동으로 G-mail과 싱크됩니다.

그럼 "보내기"로 설정했던 메일은 자동으로 보내지고,

On-line 상의 G-mail과 iPhone 내부의 G-mail 계정도 Sync되죠

 

어쩐지 오프라인에서도 메일을 지원하는 이런 방식은 유행이 될 것 같습니다.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는 HTC Magic에서도 지원됩니다.)

 

[출처 : 애플인사이더]

 

Google on Wednesday demonstrated how a future version of Gmail could soon run offline on mobile browsers compatible with HTML5, including the iPhone's mobile Safari browser.

Vice president of engineering Vic Gundotra called it a "technical concept" that Google has "never shown publicly before" during a live demo at the 2009 GSMA Mobile World Congress, which can be seen in the video from iPhone Buzz (below).

As the audience watched, the executive brought up Gmail in the mobile version of Safari and then switched his iPhone into Airplane Mode, which disables all forms of wireless transmissions. He then returned to Safari and was able to access and manipulate e-mails from within his Gmail account, making changes that would later synchronize once his iPhone's network access was re-established.

Facilitating this functionality are three emerging Web standards, he explained, namely the W3C Database specification and W3C App Cache specification, both of which fall under the umbrella of HTML5, and both of which are already supported by the latest version of the iPhone Software.

The first provides a local database for a web application to store its data, while the second allows that same application to also store its executable state in memory. They're aided by the W3C GeoLocation specification that enables the application to securely access location information while respecting privacy.

"You'll note that it's very, very fast because it's using that local database," Gundotra said. The same offline Gmail ability was shown on an HTC Magic running Google's own Android mobile operating system. Both versions included features new to mobile Gmail, such as a floating toolbar, multiple selection capability, and label support.



Google is reportedly striving to bring to mobile devices all of the features available in the desktop version of Gmail. In a report on the matter, CNET News.com notes that the move "is significant because it shows how Web-based applications can bypass the control that particular companies such as Apple or Microsoft have over a computing technology."

For example, Apple currently regulates which software applications make their way to the iPhone and iPod touch through the strict regulations of its App Store. But with these emerging HTML5 standards, many of those same applications could be written for the browser, where they'd be accessible to a broad range of devices, including those not manufactured by the Cupertino-based company.

Apple already offers iPhone web developers an unpublicized function call that allows Web apps to be saved to the home screen and then launched in full-screen mode. Although these apps still run within the Safari wrapper, they behave like native iPhone apps.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