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ustom Search
2009.06.16 11:13 모발꼼

솔솔 흘러나오는 설처럼 iPhone 3G가 한국에서 7월에 짜 ~~~ 잔 ~~~ 하고 발매된다고 생각해 봅시다.  

그럼 사람들에게 가장 크게 아쉬운 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컨텐츠일겁니다. 

"동영상 담아 볼 수 있다고 하더니 동영상은 어디서 구해?" 

"음악 들을 수 있다고 하고선 불법 파일이나 구운 걸로 다 들어야 하네?" 

"게임 할 수 있다더니 iTunes Korea에선 살 수 없는 게임이 더 많은데?" 

등등..  

 

즉, 현재의 iTunes Korea에서 지원해주는 컨텐츠들이 너무 적다는 게 문제일 겁니다.  

음악은 음원을 가진 메이저들과의 협상이 필요하고,  

동영상은 배급권을 가진 메이저들과의 협상이 필요하고,  

게임은 한국 특성상 심의를 거쳐야 하는 문제들이 발생합니다.  

 

그렇다면 생각해 봅니다.  

과연 KT는 그냥 iPhone 3G만 덜컥 발매하고 말 것인가?  

그리고 팔리는 반응도에 따라 추후에 3GS의 도입을 고려할 것인가?  

 

하지만 고민은 거기서 발생합니다.  

iTunes 없는 iPhone은 앙꼬없는 찐빵이니까요.  

 

그럼 어떻게 풀 수 있을까요?  

자, 제가 KT 사장이라면 이럴 것 같네요. 

   1. 음악

      - KTF의 음원권을 iTunes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돌린다. 
        메이저 음원사들은 투정하기 힘들다. 그들도 돈이 되니.. 
        링톤 파는 것 말고 신규 시장이 확 열리는 셈이니...

       => [시장은?] 

          그렇다면 메이저 음원사들이 자체적으로 iTunes와 계약 체결을 시도할 것이다. 
          문제는 그들 중 많은 기업들이 Biz 마인드보단 깡패 마인드로 무장한 땡깡쟁이들이라는 것. 
          협상에 성공(애플의 조건을 수락하는) 업체들이 많지는 않을 것 같다.

  
  2. 동영상

     - KT는 어차피 동영상 판권이 다수 있다. 케이블용으로, 그리고 투자용으로 많이 가지고 있다. 
       일단 그걸 푼다. 놀고 있는 다수의 영화들이 들어가게 될 것이다. 

      => [시장은?]

          KT이외의 영화 판권을 쥐고 있는 업체들은 어떻게 할까?
          그들은 그럼 곰플레이나 판도라 등을 노리지 않을까? 
         곰플레이어는 시장을 봐서 아이폰용 곰플레이어를 만들 수도 있을 거라고 점쳐본다. 
         다음이나 네이버도 현재의 Cast Player에서 iPhone을 통한 영화 시장 쪽으로 진입을 노릴 수 있다.

   3. 게임 

     - 일단은 심의는 풀기가 당장 힘든 이슈. 
       그렇다면 현재처럼 게임 컨텐츠가 아닌 일반 어플로 등록하여 계속 판다.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좀 부족하다. 이건 정부와의 협상이 필요하므로 애매한 부분이다.
       일단 컨텐츠 업첼 설득한다. 

      => [시장은?]

         KT에서 게임업체들에게 자발적인 심의 통과를 요구할 수 있다. 
         자발적으로 아이폰용 게임으로 심의 등록한 업체의 선례도 한 건 있었으니.. 
         한국인을 위한, 한국인이 좋아하는, 그리고 모바일로도 성공했던 게임 위주로
         우선 등록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대략 생각드는 건 이렇군요. 

 KT라면 이렇게 풀어가는 것이 맞을 것 같다는... 

 다른 각도에서 말하면 KT는 기존의 KTF 일반 고객을 위한 컨텐츠 시장을 운영하면서 

 동시에 iTunes에 자사의 컨텐츠를 풀고, 관련 업체를 풀어서 부가 수익을 노려야 한다는 거죠. 

 

 이러면 한국에서의 iPhone 성공 가능성은 좀 더 높아질 겁니다.

 iTunes를 활성화 시키지 못하면???

 뭐.. 이렇게 될 수도 있겠죠^^?

 

                   [출처 : MaximumPC]
                  

 
 아, 물론 지금까지 생각은 불법 사용이 아닌 정품 사용과 덜 귀찮음을 희망하는 소비자 관점이었습니다.ㅋ


 그나저나 전 정말로 3GS를 더 기다리는데 KT 입장에선 3G 먼저 내고 반응을 생각이 더 크겠죠? 쩝..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1.28 14:13 모발꼼
KTF가 노키아 6210과 6550 단말기를 출시한다고 합니다.

SKT도 그렇고 KTF도 그렇고 이통사들이 모두 경쟁력 있다고 알려진 외산폰을 수입하는데

많은 공을 들이고 있음을 보여주는 또다른 뉴스이지요.


하지만 우리는 이 뉴스를 보면서 다시 생각해 봐야죠.

이거 과연 제대로 시장에서 평가받을 수 있는가 말이죠.

외국에서 인정받는 외산폰들은 단순하게 디자인이나 UX 등이 소비자에게 어필해서만은 아닙니다.


휴대폰을 구입해서 가능한 서비스에도 많은 점수가 주어지니까요.

가령 네비게이션이나 편리한 전용 메일 기능 등등이 그것이겠지요.

이런 서비스들을 한국적으로 제대로 지원해 줄 수 있는 지,

그리고 새로운 서비스에 따른 새로운 요금제가 얼마나 소비자에게 어필하는 지가 더 중요하겠죠.


위피가 해제되고, 외산폰이 들어와도 반쪽짜리 서비스와 요금제만 지금처럼 지원한다면

굳이 외산폰에 목 매달 필요는 없겠죠.


p.s 엊그제 SKT가 공식적으로 애플의 아이폰을 도입하는 시도하겠다고 했었죠.
      KFT에게 서로 같이 들여오지 말자고 꼬드기더니 결국 경쟁체제로 돌변이군요. 흠...

------------------------------


[출처 : ADNet Korea 2009.01.28]

[지디넷코리아]KTF가 드디어 외산 휴대폰 단말기를 출시한다. 이로써 SK텔레콤에 3G 경쟁과 외산 단말기 수급 측면에서 수세에 몰려있던 KTF의 반격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KTF는 28일 오전 2008년 4분기 실적발표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KTF의 조화준 CFO는 "외산 휴대폰인 노키아폰이 현재 품질 및 서비스 지원을 위한 막바지 작업 진행 중"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그 동안 KTF의 단말기 전략은 SK텔레콤에 항상 뒤처져 있었다. 시장 점유율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이 '규모의 경제'를 활용해 제조사에 우월한 지위를 점하고 있어 KTF나 LG텔레콤 같은 경쟁사들은 상대적으로 단말기 경쟁력이 떨어져 왔다.

 

이러한 경향은 외산 단말기 부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외산 단말기의 국내 추세는 주로 고사양의 스마트폰 위주로 전개되고 있는데, 지난해 SK텔레콤이 HTC의 터치 듀얼과 림의 기업용 블랙베리폰을 선보였다. 또한 SK텔레콤은 올해 노키아 6210과 소니에릭스의 엑스페리아X1, HTC의 터치다이아몬드를 올 1분기 중 출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 SK텔레콤과 KTF가 출시 계획 중인 노키아 `6210 내비게이터`(사진출처:노키아)

이에 대해 KTF가 노키아 6210과 6550 출시가 임박했다는 선언은 SK텔레콤과의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스마트폰 중심의 외산 단말기 경쟁력을 확대한다는 전략은 눈여겨 볼 만 하다.

 

조화준 CFO는 "KTF의 외산 단말기 도입이 늦어졌지만, 노키아폰을 조만간 출시할 예정 등 향후 스마트폰 중심 전략을 이어갈 것이다. 또한 가격 경쟁력에 중점을 두는 등 스마트폰 활성화에 나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오는 4월 위피 탑재 의무화가 폐지되면서 오픈OS 스마트폰 도입을 고려하고 있으며, KT와의 합병으로 와이브로 음성탑재 기능 적용도 고려 중이다.

 

이는 KT와의 합병이 KTF의 단말기 전략에도 상당한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다. KT 와이브로 기능이 탑재된 다기능 스마트폰 출시 가능성과 KT 가입자 기반이 KTF 서비스에 힘을 실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KTF는 1분기 중 노키아폰 출시에 이어 위피 제도가 폐지되는 4월 이후에 애플 아이폰을 비롯한 오픈OS 스마트폰의 국내 도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12.17 08:57 모발꼼

   - 출시 1년된 폰을 풀면 인기가 없을 것이다.

   - 스마트 폰 시장이 불확실 할 것이다.

 

사실 위의 두 논리는 국내 휴대폰 업체들의 눈치를 보고 흘린 말이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 현재의 아이폰 H/W spec만으로도 현존하는 스마트폰 모두랑 맞짱뜨고, 게다가 AppStore 의 App 까지 계속 발전 중인데??

   - 스마트폰 시장은 겁나 크고 있단 거 알잖아.. 알면서 왜 그래..일반폰 파는 것 보다 훨 나은데... -_-;;

 

따라서 정말 이통사의 논리 속을 까서 제대로 설명을 하자면,

 

   - 애플이 달라고 하는 대가가 너무 크고, 비즈니스 모델상 종속될 수 있다.

   - 그나마 SKT 덕분에 KTF랑 잘 지내오던 삼성전자가 아이폰 때문에 삐져서 일반 폰까지 수급 영향 받을 것이다.

      (그만큼 아이폰을 많이 팔면 상관없겠지만, 애플과의 계약은 여전히 부담이 된다.)

 

이거 아닐까 합니다.

 

간단한 해결책은 차세대 아이폰이죠.. 뭐.. 아님 아예 애플은 한국에 안 들어오던가... ㅋㅋㅋ

 

----------------------------

[출처 : 아이뉴스24 2008. 12. 17]

[원문보기 ===> 클릭]

<아이뉴스24>

애플 '아이폰' 도입에 강한 의지를 보여왔던 KTF가 위피 의무화가 폐지되는 내년 4월 이후에도 '아이폰' 출시가 어려울 전망이다.

최근 애플과 협상을 시작한 SK텔레콤 역시 출시여부가 불투명해졌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KTF가 '아이폰' 출시 계획을 전면 보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KTF는 위피 의무화 폐지와 함께 '아이폰'을 출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위피 의무화 폐지가 내년 4월 1일 이후로 미뤄지며 출시 계획을 잠정 보류한 상황이다.

KTF 관계자는 "위피 의무화 폐지와 함께 '아이폰'을 출시하겠다는 게 기본 방침이었지만 현재는 잠정 보류된 상황"이라며

"출시 1년이 다 되는 휴대폰을 소비자에게 내 놓는다는 것은 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출시 1년된 3G '아이폰' 매력 떨어져

표면적으로는 위피 문제지만 상황은 좀더 복잡하다. KTF가 도입하려 한 3세대(3G) '아이폰'은 올해 6월 출시된 제품이다.

위피 의무화가 전면 폐지되는 4월이면 거의 1년 가까이 된 구형이 되기 때문에 현재 협상 자체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이다.

'아이폰' 도입 때문에 국내 휴대폰 업체와 소원해진 관계개선도 골칫거리다.

KTF는 최근 삼성전자에 내년 출시할 휴대폰 20여종 이상과 전용 단말기 등을 요구했지만 삼성전자가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시장이 불확실하다는 점도 고려됐다. 애플의 가격 정책에 따라 단말기 가격을 199달러에 맞추고 정액요금제로

나머지 단말기 가격을 보상해야 한다는 점도 부담이다.

SK텔레콤 역시 최근 애플과의 협상을 재개하며 '아이폰' 출시 의지를 나타냈지만 KTF가 출시 계획을 보류하자 추이를 관망할 태세다.

◆"외산폰 도입, 출혈경쟁으로 이어질 수 있어"

SK텔레콤과 KTF의 외산폰 도입은 계속 진행형이다. 내년 1월 중 노키아 휴대폰 2종이 SK텔레콤과 KTF를 통해 출시된다.

그러나 두 이통사가 같은 기종을 출시할 예정이라 노키아의 국내 시장 재 진출 외에는 큰 의미를 두기 어렵다.

외산 단말기 도입을 통해 차별화를 계획했던 이통사들의 전략이 출혈경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대목이다.

업계 관계자는 "외산폰 도입으로 차별화를 하려 했던 두 이통사가 동일한 노키아 휴대폰을 출시하며 가격 경쟁에 접어들 전망"이라며

"이는 결국 국내 제조사의 역차별 문제를 양산해 보조금 지급 수위가 다시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휴대폰 업체는 두 이통사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외산폰이 내수 시장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하겠지만

이통사가 내년 초 보조금 경쟁에 나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휴대폰 업계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 외산폰 도입과 함께 이통사간 마케팅 경쟁이 재점화될 전망"이라며

"내년 하반기부터는 다시 내수 시장 규모가 위축될 것으로 예상돼 상반기 마케팅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