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ustom Search
2009. 7. 24. 17:49 모발꼼
일본에서 재미난 제품이 나왔습니다.

바로 microSD card + WiFi module!!

                                                          [출처 : k-tai.impress]

뭐.. 엄밀히 말하면 data storage 역할을 못한다고 하니

microSD 처럼 생긱 Wi-Fi 카드라고 할까요?

Eye-fi 를 모방한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쓰임새가 휴대폰 용으로 확장되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합니다.

가격은 3 ~ 4 만원 정도가 될 거라고 하네요.


WiFi 장착이 별로 되지 않은 한국에선 아주 쓸만한 제품이 되지 않을까용?

[출처 : 일본신문]

【WIRELESS JAPAN 2009】
KDDI、無線LAN対応microSDカードを参考出品


 KDDIブースでは、参考出品として、無線LAN対応対応のmicroSDカードが展示された。

 今回参考出品された「携帯電話向けmicroSD 無線LANカード」は、IEEE802.11b/gに準拠の無線LAN機能をmicroSDカードサイズにしたもの。ミツミ電機製とルネサステクノロジ製の2つが展示された。

 auの2009年夏モデルでは、東芝製のCDMA 1X WIN端末「biblio」において無線LAN機能を提供している。会場の説明員によれば、今回microSDカード化された無線チップはbiblioに搭載されたものと同じという。なお、商用化および商品化時期は未定。開発側としては、エンドユーザー向けを想定したものだという。価格についても明言はさけられたが、2000~3000円程度ではないかと話していた。

 なお、無線LANカードは、新バージョンのKCP+に対応している。カード自体に無線LANのアンテナが搭載されているため、バッテリーの内側にmicroSDカードを搭載するタイプの携帯電話などではアンテナゲインがとれない場合があるという。

 biblioなどと同様に、自宅の無線LAN環境やフリースポットなどでの利用が想定されている。より大容量なコンテンツを楽しんだり、コンテンツのまとめ買いなどに向いているという。データの転送速度は最大54Mbpsと、いわゆる無線LANと同等の性能となるが、ストリーミング配信は端末スペックの面で現状では厳しいとしていた。なお、無線LANカードにはメモリカードとしての機能はない。メモリカード兼無線LANカードとするのは物理的に難しいとのこと。

microSD型無線LANカードをパソコンに装着 動画ストリーミングのデモ

 

(津田 啓夢)

2009/7/22/ 16:48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7. 20. 17:29 모발꼼
애플이 중국에 저항하지 않는 것은 막강한 물량 때문이겠죠.

중국의 WAPI 기준에 부합되지 않기에 WiFi를 s/w 적으로 죽이기만 해도 되겠지만

적극적으로 아예 모듈을 덜어 내는 것은 백기 들었다고 봐야죠..

허허허..


참고로 중국은 Wi-Fi를 돌릴려면 대륙의 기준인 WAPI를 만족해야 합니다.

중국은 뭐든 대륙의 기준이 남다릅니다.

wireless DTV, Mobile TV, Wi-Fi 등등 모조리..

내수 규모가 왠만한 권역 규모와 맞먹는 다는 것은 정말 엄청난 것입니다.


Report: ‘Crippled’ iPhone coming to China in September

Posted by Philip Elmer-DeWitt

iphone-china-unicom-112

China Unicom and Apple (
AAPL) have reportedly signed an agreement to launch a specially-built version of the iPhone in China, perhaps as early as September.

The report, published Friday by China Business Network, credits Hon Hai — the world’s largest manufacturer of electronics components and Apple’s long-time partner — with helping broker the deal.

Under its terms, Hon Hai — using its tradename Foxconn — will build a special version of the iPhone for the Chinese market with Wi-Fi disabled, allowing Apple to get around Beijing’s restrictions on handsets with high-speed Internet capability.

“I believe we are at the beginning stages of a mobile revolution,” says iPhonAsia editor Dan Butterfield, who explored the implications of the deal Friday in a long Q&A with China’s Mobinode.tv (see below).

There were several independent reports last week that Hon Hai is already manufacturing the crippled iPhones — code named “model 90″ — and that the China Telecommunication Technology Labs have begun mandatory testing.

Such tests are required by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Information Technology and usually take at least a month, which is why the phone is not expected to reach Chinese consumers much before September.

In his Mobinode Q&A, Butterfield draws a picture the size and nature of the potential market:

“There are over 700 million wireless consumers in China. The majority are youthful, status conscious, and they want to own cool smartphones loaded with the latest apps/games and mobile technologies that allow them to interact with one another.

“While incomes are lower in China compared to western markets, China still has tremendous consuming power. There are an estimated 340,000 millionaires in China and there is also a growing middle-class. An estimated 290 million Chinese households can be classified as middle-class with monthly incomes ranging from 5,000 CNY to 15,000 CNY ($732 to $2,196 USD). Chinese tend to save a relatively high share of their monthly take home pay. Rainy day savings can sometimes be spent on more expensive items, particularly if the product has status and is used every day … think iPhone.

“All of this adds up to a tremendous potential market for Apple’s iPhone. Using conservative estimates, I believe Apple can capture a full 2% share of the wireless market in China within the first 12 months of an official iPhone launch. That’s 14 million iPhones and perhaps another 2 million or so coming via grey-market iPhone sales.”

For the rest of Butterfield’s Mobinode interview, see here.

See also: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레드군 2009.07.26 15:33 신고  Addr  Edit/Del  Reply

    뭐 이긴다 진다라기 보다, 거대한 수익을 낳는 시장이니 당연한 선택이 아니었을까 합니다만-

    안그래도 애플 제품들은 마진율이 엄청 높은데, 그나마도 부품 하나 더 제거하고 파는거니

    애플입장에서는 거절할 이유가 없겠죠- 물량으로 따지면 무선랜 모듈 하나 떼어네는 공정

    추가해도 엄청 남을테니.....

2009. 3. 4. 13:50 모발꼼

미국 전체 무선 인터넷 트래픽의 2/3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업자들에게는 정말로 구미가 당기는 제품이고, 또 놓쳐서 아까운 제품이기도 합니다. 
 

얼마전 호주에서도 생애 첫 무선 인터넷 경험의 많은 수가 아이폰이었고,  

또 발생하는 트래픽의 다수가 아이폰이었다는 뉴스가 있었는데  

미국 시장도 마찬가지군요. 
 

게다가 여기는 스마트폰들의 격전장이라는 점에서 더 중요하게 봐야할 뉴스입니다.

애플의 성공이 시사하는 바는 바로 타겟 유저의 차이가 이러한 결과를 불러 일으켰다는 점이죠.

직장인이 주 타깃이었던 블랙베리는 이메일 송수신량이 절대적으로 앞서고, 

다양한 계층에게 쉬운 인터넷과 M/M 컨텐츠를 제공하는 애플은 데이터 트래픽에서 앞섰습니다.


사업자에겐 누가 더 좋은 걸까요?





 

[출처 : etnews]

 

아이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하는 트래픽이 미국 전체 모바일 인터넷 트래픽의 66.6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 모바일을 탑재한 휴대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한 트래픽은 6.91%에 불과했다. MS가 PC 운용체계(OS)에서 90%에 육박하는 점유율을 보이는 것과 달리, 모바일 OS 시장에서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 주목된다.

시장조사업체 넷애플리케이션이 발표한 ‘2월 OS별 모바일 웹 시장 점유율’에 따르면 모바일 인터넷에서 발생한 트래픽의 66.61%는 아이폰 사용자로 집계됐다. ‘자바 ME’가 9.06%로 2위를 차지했지만 1위 애플과 7배 이상 차이가 났다. 6.91%로 3위에 오른 MS의 윈도 모바일은 아이폰과 무려 9배가 넘는 격차를 보이며 체면을 구겼다.

지난해 10월 처음으로 안드로이드를 선보인 구글은 6.15%로 MS를 바짝 추격하며 4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노키아의 심비안 OS로 모바일 인터넷을 이용하는 트래픽도 6.15%로 나란히 4위에 올랐다.

넷애플리케이션은 “아이폰이 시장을 이끄는 가운데 안드로이드와 블랙베리가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며 “하지만 시장 크기 또한 커지고 있어 이들이 아이폰 OS의 자리를 좁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차윤주기자 chayj@etnews.co.kr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