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ustom Search
2009.04.10 08:22 모발꼼
Palm Pre가 무선 충전 방식의 대중적 관심을 불러 일으키는데 많은 성공을 했고,

이제는 유사 제품들도 함께 탄력을 받으려 하고 있습니다.


사실 족보를 따지자면 WildCharge라는 제품이 더 먼저 시장에 뛰어들었죠

BlackBerry, iPhone, iPod, RAZR V3를 지원하는 제품군을 선보였습니다.

하지만 충전을 위해서는 각 기기별 전용 케이스를 장착해야 했기 때문에 불편함이 있었죠.

하지만 이런 불편함 때문에 Palm Pre의 무선 충전과 계속 비교되었고,

또 소비자들에겐 그리 어필하지 못했습니다.


뭐.. 당연하겠지만 회사를 살리기 위해 새로운 방식을 들고 나왔네요 ^^

오늘은 새로운 방식으로 Univesal Adapter를 개선한 WildCharge를 보여 드립니다.

p.s 그런데 여전히 불편해 보이긴 합니다 .. 흠.




[출처 : Gizmag]

WildCharge Universal Adapter

WildCharge Universal Adapter

Image Gallery ( 3 images )

April 9, 2009 Boosted by the buzz surrounding wire-free charging at CES earlier this year, solutions for powering up portable devices without the hassle of messy cords and multiple chargers are making the transition from curious concept to viable consumer product. One of the obvious problems with the early examples of this kind of technology was that each solution is tailored to a particular device, but now early mover WildCharge has released a Universal Adapter for Cell Phones which works with multiple devices across multiple brands.

WildCharge has previously released products that either replaced the existing back cover of the phone (Motorola RAZR) or are integrated into a separate protective covering (Blackberry Curve), but its latest solution greatly expands compatibility by utilizing interchangeable tips that plug-in to the phone's charging port. Over 100 phones can use the system according to WildCharge.

“WildCharge is shaking up the entire charging industry by offering the only commercially available, wire-free power technology that works with multiple devices across multiple brands,” said Dennis Grant, CEO of WildCharge, Inc. “This newest product, our first Universal Adapter for cell phones, provides a convenient charging solution that eliminates the mess of cords and breaks away from traditional charging technology.”

Working with the same conductive WildCharger Pad as used for previous products, the new adapter consists of removable tips to cater for different charging ports and a thin swing arm that nestles onto the back of the device with the help of an adhesive pad. The system allows for multiple charging at a rate which the company says is equivalent to plugging devices directly into the wall.

Of course it's not quite a one size fits all solution because different phones have different charging ports, so three different bundles catering for Mini-USB, Nokia, and Sony Ericsson devices are on offer. There's also the fact that you have to deal with a swing arm on your device when it's not charging, but that looks to be the trade off for throwing away your old power cable.

The WildCharge Universal Adapter for Cell Phones costs USD$39.99 (Mini-USB, Nokia, and Sony Ericsson). The Universal Adapter Bundle which includes the Adapter, WildCharger Pad and wall adapter costs USD$79.99.

More details on compatibility can be found at the WildCharge website.

Noel McKeegan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3.04 13:50 모발꼼

미국 전체 무선 인터넷 트래픽의 2/3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사업자들에게는 정말로 구미가 당기는 제품이고, 또 놓쳐서 아까운 제품이기도 합니다. 
 

얼마전 호주에서도 생애 첫 무선 인터넷 경험의 많은 수가 아이폰이었고,  

또 발생하는 트래픽의 다수가 아이폰이었다는 뉴스가 있었는데  

미국 시장도 마찬가지군요. 
 

게다가 여기는 스마트폰들의 격전장이라는 점에서 더 중요하게 봐야할 뉴스입니다.

애플의 성공이 시사하는 바는 바로 타겟 유저의 차이가 이러한 결과를 불러 일으켰다는 점이죠.

직장인이 주 타깃이었던 블랙베리는 이메일 송수신량이 절대적으로 앞서고, 

다양한 계층에게 쉬운 인터넷과 M/M 컨텐츠를 제공하는 애플은 데이터 트래픽에서 앞섰습니다.


사업자에겐 누가 더 좋은 걸까요?





 

[출처 : etnews]

 

아이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하는 트래픽이 미국 전체 모바일 인터넷 트래픽의 66.6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 모바일을 탑재한 휴대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한 트래픽은 6.91%에 불과했다. MS가 PC 운용체계(OS)에서 90%에 육박하는 점유율을 보이는 것과 달리, 모바일 OS 시장에서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 주목된다.

시장조사업체 넷애플리케이션이 발표한 ‘2월 OS별 모바일 웹 시장 점유율’에 따르면 모바일 인터넷에서 발생한 트래픽의 66.61%는 아이폰 사용자로 집계됐다. ‘자바 ME’가 9.06%로 2위를 차지했지만 1위 애플과 7배 이상 차이가 났다. 6.91%로 3위에 오른 MS의 윈도 모바일은 아이폰과 무려 9배가 넘는 격차를 보이며 체면을 구겼다.

지난해 10월 처음으로 안드로이드를 선보인 구글은 6.15%로 MS를 바짝 추격하며 4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노키아의 심비안 OS로 모바일 인터넷을 이용하는 트래픽도 6.15%로 나란히 4위에 올랐다.

넷애플리케이션은 “아이폰이 시장을 이끄는 가운데 안드로이드와 블랙베리가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며 “하지만 시장 크기 또한 커지고 있어 이들이 아이폰 OS의 자리를 좁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차윤주기자 chayj@etnews.co.kr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