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T가 이끌어갈 미래 사회를 내다 봅니다. 인간 본성을 새롭게 끌어갈 IT 세상으로의 변화를 가늠해 봅니다.
우주인토마스
Custom Search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ustom Search
2009.10.07 13:03 모발꼼

일본에서 아이폰이 이러 저러한 이유들로 안 팔렸던 때가 있습니다.

 적외선 통신, 그림 문자 등등 ...

 

 삼성은 그런 문제에 대해서 애초에 h/w 적으로 지원하려 하는 게 기본 자세인데

 애플은 그렇지 않았죠. 그냥 팔았습니다.

 소비자에게 부족한 부분을 우리는 미리 채워서 내보내고, 애플은 부족한 채로 내보냅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이 차이가 바로 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재밌게 받아들여집니다.

 

 모자라기에 만들어 쓸 수 있게 되어 있는 것이 AppStore의 매력이고,

 그 주체는 바로 소비자 (일반 풀뿌리 개발자들) 이었던 거죠.

 

 뭔가 기능적으로 아쉽고, 모자라면 삼성폰에는 사람들이 댓글로 욕을 하지만,

 그 사람들이 아이폰에게는 어플을 직접 만들어서 해결해 줍니다.

 그럼으로써 돈이 되기 때문이고, 명성이 되기 때문이죠.

 

 "모자람 = 돈 벌 수 있는 기회"

 

 라는 공식이 확실히 정착된 셈입니다.

 

 아래 글은 일본에서 아이폰이 어떻게 이런 모자람을 채워나갔는 지 간단하게 잘 설명된 글입니다.

 눈팅 하시죠 ^^

 [출처 : JPnews]
  : 처음엔 일본어 원본만 봤었는데 번역본이 있어서 다시 올립니다. 출처는 여기 --> 한글판 JPNews 

내가 일본에서 아이폰을 사게된 이유
커뮤니케이션 툴로써 아이폰의 힘!
 
시부이 테츠야
애플 컴퓨터의 휴대폰 iPhone이 한국에서도 판매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일본에서는 이미 소프트뱅크 모바일이 iPhone을 발매하고 있고, 전세계에서 3000만대가 판매되고 있다고 합니다.

iPhone은 07년 6월, 미국에서 처음 발매되었습니다. 휴대용 음악 플레이어인 iPod에 전화나 통신기능을 추가한 것으로 주목받았습니다. 이 뉴스를 듣고 저도 빨리 iPhone이 일본국내에 발매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구입하고 싶다고 생각한 최대 이유는 외출했을 때 iPod와 휴대폰이 하나가 된다면 짐이 줄 것이라는 정도로만 생각했습니다. 

그 가운데, 전화 기능이 없는 iPod touch가 일본 국내에서 판매되었습니다. 무선LAN을 써서, YouTube를 볼 수도 있고 메일 체크도 가능합니다. 또한 온라인 Apple Store를 사용해서 어플리케이션(이하 어플)를 구입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휴대용 음악 플레이어, 무선 LAN을 사용해서 웹을 열람하고 게임기로서도 사용할 수 있는 등 다기능 요소가 있는 휴대단말기로서도 대단히 매력적인 도구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 국내에서 발매된 지 얼마 안된 iPod Touch를 도쿄 긴자의 Apple Store에서 구입했습니다. 당시 저는 일본판 Ohmynews의 데스크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구입에 관한 체험기를 써서 iPod Touch의 매력에 대해서 알렸습니다.

08년 7월, 일본에서도 iPhone이 발매되었습니다. 판매회사는 소프트뱅크였습니다. 그러나 나는 당시 구입을 망설였습니다. 거기에는 몇가지 이유가 있었습니다.
 
하나는 적외선 통신이 안된다는 점이었습니다. 물론, Bluetooth 기능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즉 일본에서 연락처 교환을 할 때 휴대폰의 적외선 통신 기능을 사용하기 때문에, 커뮤니케이션 도구로써 불편했습니다.

또한 그림문자를 사용할 수 없다는 점(나중에 개선되었습니다만)이지요. 일본인은 문자만으로 E-Mail을 보내면 형식적이고  메일 내용을 딱딱하게 느낄 가능성이 큽니다. 이런 측면의 커뮤니케이션도 불가능한 것이 불편했습니다.
 
더 나아가서 말하자면, 장시간 대기시간, 장시간 통화시간이 짧다는 것입니다. 어플이나 웹 열람을 하고 있으면 바로 전원이 꺼져버리고 맙니다. 복사 및 붙이기 기능도 없다는 것도 불편했습니다.
 
그러나, 저는 09년 6월, iPhone을 구입했습니다. 이미 전자 콤파스가 내장되어, 보이스 컨트롤(음성인식에 의한 조작)에 대응한 신기종 iPhone3GS의 발매가 발표되었던 때였습니다.
 
발표일은 6월 26일이었는데, 나는 그 며칠 전, 신주쿠의 대형전자양판점을 돌면서 구기종 iPhone3G가 싼 것이 없을까 찾아보았습니다. 돌아보니,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는 가게가 있어서 구입을 결정했습니다.

구입 동기는 구입을 망설였던 이유 몇가지가 해소되었기 때문입니다. 장시간 대기시간이나 장시간 통화시간까지 해결되지 않았습니다만, 커뮤니케이션 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앞서 말했듯이 적외선통신 자체는 불가능했지만, 어플을 통해 해결했습니다. 자기 연락처를 QR코드로 만들어 보내면, 상대 휴대폰에서 읽어들이는 것이 가능합니다. 이것을 사용하고 있는 유저를 보았을 때, 이것도 재미있는 방법이라는 느낌이 들어서, 커뮤니케이션 툴로서 사용할 수 있겠구나 생각을 하게되었습니다. 

▲ 미인시계     ©JPNews
구입후 'Bump'라고 하는 어플이 발표되었습니다. Bump라고 하면 iPhone 유저끼리 연락처 교환도 간단해졌습니다. iPhone끼리 접촉하는 것만으로도 bluetooth가 기능해, 자동적으로 연락처를 교환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도 또한 커뮤니케이션 툴로서 유효하게 활용 가능합니다.
 
또한 그림문자를 쓸 수 없던 점에 대해서는 그림문자를 작성할 수 있는 어플이 등장했습니다. 그것에 의해 형식적인 메일을 보내지 않아도 되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09년 3월, iPhone의 OS가 '3.0'이 됨으로써, 복사 및 붙여넣기 기능이 생겼습니다. 불편했던 한가지가 해소되었습니다.
 
이렇게 기능이 개선됨에 따라, 나는 iPhone의 구입을 망설여왔던 이유가 없어져버린 것입니다. 도쿄 게임쇼에서도 iPhone용 게임이 발표되어, 닌텐도 DS나 소니의 PSP를 잇는 게임기로서 iPhone이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미녀가 시간을 알려주는 '미인시계'나 GPS를 이용한 카메라 라이브 뷰에도 에어태크를 표시할 수 있는 '세계 카메라' 등의 새로운 어플도 속속 등장해서, 휴대폰의 개념을 새롭게 바꾸고 있습니다.(번역 김현근)

 アップルコンピューターの携帯電話機「iPhone」について、韓国でも販売されることが決まりました。日本ではすでにソフトバンクモバイルがiPhoneを発売しており、全世界で3000万台が販売され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す。

 iPhoneは07年6月、アメリカで発売されました。携帯音楽プレイヤーiPodに電話や通信機能を加えたものとして注目されました。このニュースを聞いて、私も早くIPhoneが日本国内で発売されてほしいと思いました。購入したいと思った最大の理由は、外出の際に、iPodと携帯電話が一緒になれば、荷物が減るという程度のものでした。

 そのうち、電話の機能がついていないiPod touchが日本国内で販売されたのです。無線LANを使って、YouTubeを見ることもでき、メールもできます。また、オンラインのApple Storeを使ってアプリを購入することができます。音楽携帯プレイヤー、無線LANを使ってのウェブ閲覧、そしてゲーム機としても使えるなど、多機能の要素がある携帯端末としてとても魅力的な道具だったのです。

 そのため、日本国内で発売間もなく、東京・銀座のApple Storeで購入しました。当時、私は、日本版OnIMyNewsのデスクをしていたため、購入に関する体験記を書き、iPod Touchの魅力について伝えたものです。

 08年7月、日本でもiPhoneが発売されるようになりました。キャリアはソフトバンクです。しかし、当初、私は購入をためらいました。それにはいくつかの理由があります。

 ひとつは、赤外線通信ができないことです。もちろん、Bluetooth機能はついています。しかし、日本では、連絡先交換をするときに携帯電話の赤外線通信機能を使っています。そのため、コミュニケーションツールとして不便なためです。

 また、絵文字が使えません。日本は文字だけの電子メールは形式的で、表現が硬いと思われてしまう可能性が大きいのです。この意味でも、コミュニケーションツールとして疑問だったのです。

 さらにいえば、連続待受時間、連続通話時間が短いこと。アプリやウェブ閲覧をしていれば、すぐにバッテリーがなくなってしまいます。 コピー・アンド・ペーストができない、のも不便です。

 しかし、私は09年6月、iPhoneを購入したのです。すでに、電子コンパスが内蔵され、ボイスコントロール(音声認識による操作)に対応した新機種iPhone3GSの発売が発表されている時でした。

 発売日は6月26日。私はその数日前、新宿の大型電気店を周り、旧機種iPhone3Gが安くなっているのではないかと思い、探してみたのです。すると、激安価格で販売している店があったので、購入を決めたのです。

 購入の動機は、購入をためらっていた理由がいくつか解消されたためです。連続待受時間や連続通話時間を解消するには至りません。しかし、コミュニケーションツールとしては機能することが分かったのです。

 赤外線通信ができないのですが、これはアプリによって解消されました。自身の連絡先をQRコードにして、相手の携帯電話で読み取ってもらうことができます。これを使っているユーザーを見たとき、これは珍しいと思われることもあり、コミュニケーションツールとして使えることが分かったのです。

 購入後、「Bump」というアプリが発表になりました。Bumpを使えば、iPhoneユーザー同士の連絡先交換も簡単になりました。iPhone同士をぶつけるだけで、bluetoothが機能して、自動的に連絡先を交換してしまうのです。これもまたコミュニケーションツーツとして有効活用できます。

 また、絵文字が使えなかった点については、絵文字が作成できるアプリが登場したのです。それによって、形式的に見えてしまう文面を送らなくて済むようになったのです。

 さらに、09年3月、iPhoneのOSが「3.0」になったことで、コピー・アンド・ペーストができ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不便さの一つが解消されたことになりました。

 こららの機能改善によって、私がiPhoneの購入をためらってきた理由がなくなってきたのです。東京ゲームショウでも、IPhone向けのゲームが発表され、ニンテンドーのDSやソニーのPSPにつぐゲーム機としてのiPhoneが注目されてきました。

 そして、美女が時報を教えてくれる「美人時計」や、GPSを利用してカメラのライブビューにエアタグを表示できる「セカイカメラ」などの、新しいアプリも続々登場してきて、携帯電話の概念を塗り替えています。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8.24 18:03 모발꼼
잔잔한 감동과 격한 감격도 함께 주는 어플입니다.


아이폰용 어플로 전 마사지를 하기 위한 진동 어플을 기획했는데

이건 용도가 좀 더 발전적이네요.. 크하하..


세기를 조정할 수 있어서 확실하게 원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니

친절한 배려심이 돋보이는 어플입니다.





좀 더 강한 걸 원하려면 몇 대를 이어서 작동하거나,

아님 외장 기기로 신규 아이폰 케이스를 만들어 보는 것도 좋겠네요.

굵고, 길고, 울퉁불퉁한 상용제품들을 본딴 걸로요.. 커커커...


iPhone Vibrator App from MyPleasure.com

my-pleasure-iphone-vibrator-sex-app

If you haven’t already checked out MyPleasure.com’s MyVibe app in the iPhone’s app store, you might want to. Unlike many saucy apps out there, MyVibe is free - and fun.

Here’s how it works: there’s an on/off button that looks like many computer on/offs so it’s easily recognizable. On the right side, there are up and down arrows to control your vibration - short, quick pulses (smaller #s) or longer, slower ones (higher #s, up to 100). [If your phone isn't vibrating at first, make sure your volume switch on the left of the iPhone is turned to vibrate.]

The intensity of the vibration MyPleasure could use for this app is obviously limited by the amount of vibration that the iPhone offers, so the orgasmic potential of the MyVibe app is similarly limited. However, orgasms - while fun - aren’t everything. Anticipation, teasing and seduction play a major role in many people’s sex lives (check out my fun new book, Because It Feels Good, for more tips on foreplay and enhancing desire/interest). 

As such, why not turn on the app, hold the iPhone discreetly against your body while on the metro, in a cab or even at your desk as you exchange sultry IMs or Twitter DMs with your real life partner or dream partner? Having a little vibration can add excitement and tingles to your day (and your genitals).

Given that I dream of a world full of smart, interesting and sexy iPhone apps (but don’t personally have the tech skills to create one), I asked my friend and colleague, Dr. Sandor Gardos (MyPleasure.com’s founder), to comment on his new app. Here’s what he had to say.

DH: Did you have customers requesting this type of application? How did you come up with the idea?

SG: We always have customers asking us for more “discreet” vibrators, especially things that look like something else so that they can use it via travel, not worry about their kids finding them, etc. In fact, we have an entire department filled with things like vibrators that look like lipstick, nail polish, and even a USB drive. Given the ubiquity of the
iPhone, it seemed like a natural choice.

DH: Did Apple approve it on the first submission? If not, what types of modifications did you have to make to the app?

SG: No, Apple initially rejected the app. Oddly, upon resubmission, it was accepted, mostly unchanged. I think the real issue was that they didn’t like developers using the vibration function the way we did, not the sexual nature — after all, this is just a tension reliever, right? :)

DH: What types of updates to the app are you considering (e.g., allowing people to vibrate others, increased vibration in other models, saving different vibration types such as more than one vibrations, etc)? What about uploading your personal vibration preferences for others to see, use or share? (as with that flute app that everyone was using)?

SG: Sadly, we are very limited in what we can do with the existing hardware. In particular, the vibration is not as strong as some would probably like. Our emphasis has been on creating different pulsation patterns and that is where the next version is going — but more “orchestrated” experiences. And, I agree that saving your personal preferences will be important.

DH: How are you planning on marketing the app?

SG: Well, we are going to keep it as a free download so I imagine most of our marketing will be viral or through our site (MyPleasure.com).

DH: What are your thoughts on Apple’s need to create an adult section in the app store?

SG: I actually really applaud them for doing that. Apple should not play the role of censor or only allowing apps that work to the lowest common denominator. By letting parents choose what they allow their children to download, it opens up the possibility of more mature apps coming to market.

DH: Are you planning on releasing a vibration app for other smart phones? If so, what will the similarities or differences be?

SG: No, we are sticking to the iPhone. Instead of porting it to other platforms what we are going to be focusing on is releasing a series of apps that are to help people really transform their lives through sex. Games for couples, educational apps, as well as solution-focused titles that will help you with particular issues you might have.

DH: How many apps have been dowloaded so far?

SG: It’s been out for less than a week but it has already been downloaded by thousands of people.

DH: Including me! Anything else you’d like to add?

SG: MyPleasure actually had the idea for creating a vibrator controlled by an iPod years ago (not just synchronized to music), but the technological hurdles were pretty substantial. With the new iPhone OS 3.0, it should be relatively easy. I am sure you will be seeing many folks releasing such devices. The trick will be to make one that truly takes advantage of the platform and isn’t just a gimmick.

—-
Follow me on Twitter - I am @mysexprofessor 

Related MSP posts:
- How the new iPhone 3GS will revolutionize iPhone Sex (Click HERE to read)
- Phone Sex with the Phone 3.0 OS (Click HERE to read)

See also:
- Gizmodo’s iPhone 3GS Feature Guide (Click HERE to read)

Learn more about the MyVibe app on MyPleasure.com or through the iTunes app store. Here’s a screen shot I took while on Speed 16:

mypleasure-iphone-app-myvibe

Read More: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7.20 17:29 모발꼼
애플이 중국에 저항하지 않는 것은 막강한 물량 때문이겠죠.

중국의 WAPI 기준에 부합되지 않기에 WiFi를 s/w 적으로 죽이기만 해도 되겠지만

적극적으로 아예 모듈을 덜어 내는 것은 백기 들었다고 봐야죠..

허허허..


참고로 중국은 Wi-Fi를 돌릴려면 대륙의 기준인 WAPI를 만족해야 합니다.

중국은 뭐든 대륙의 기준이 남다릅니다.

wireless DTV, Mobile TV, Wi-Fi 등등 모조리..

내수 규모가 왠만한 권역 규모와 맞먹는 다는 것은 정말 엄청난 것입니다.


Report: ‘Crippled’ iPhone coming to China in September

Posted by Philip Elmer-DeWitt

iphone-china-unicom-112

China Unicom and Apple (
AAPL) have reportedly signed an agreement to launch a specially-built version of the iPhone in China, perhaps as early as September.

The report, published Friday by China Business Network, credits Hon Hai — the world’s largest manufacturer of electronics components and Apple’s long-time partner — with helping broker the deal.

Under its terms, Hon Hai — using its tradename Foxconn — will build a special version of the iPhone for the Chinese market with Wi-Fi disabled, allowing Apple to get around Beijing’s restrictions on handsets with high-speed Internet capability.

“I believe we are at the beginning stages of a mobile revolution,” says iPhonAsia editor Dan Butterfield, who explored the implications of the deal Friday in a long Q&A with China’s Mobinode.tv (see below).

There were several independent reports last week that Hon Hai is already manufacturing the crippled iPhones — code named “model 90″ — and that the China Telecommunication Technology Labs have begun mandatory testing.

Such tests are required by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Information Technology and usually take at least a month, which is why the phone is not expected to reach Chinese consumers much before September.

In his Mobinode Q&A, Butterfield draws a picture the size and nature of the potential market:

“There are over 700 million wireless consumers in China. The majority are youthful, status conscious, and they want to own cool smartphones loaded with the latest apps/games and mobile technologies that allow them to interact with one another.

“While incomes are lower in China compared to western markets, China still has tremendous consuming power. There are an estimated 340,000 millionaires in China and there is also a growing middle-class. An estimated 290 million Chinese households can be classified as middle-class with monthly incomes ranging from 5,000 CNY to 15,000 CNY ($732 to $2,196 USD). Chinese tend to save a relatively high share of their monthly take home pay. Rainy day savings can sometimes be spent on more expensive items, particularly if the product has status and is used every day … think iPhone.

“All of this adds up to a tremendous potential market for Apple’s iPhone. Using conservative estimates, I believe Apple can capture a full 2% share of the wireless market in China within the first 12 months of an official iPhone launch. That’s 14 million iPhones and perhaps another 2 million or so coming via grey-market iPhone sales.”

For the rest of Butterfield’s Mobinode interview, see here.

See also: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레드군 2009.07.26 15:33 신고  Addr  Edit/Del  Reply

    뭐 이긴다 진다라기 보다, 거대한 수익을 낳는 시장이니 당연한 선택이 아니었을까 합니다만-

    안그래도 애플 제품들은 마진율이 엄청 높은데, 그나마도 부품 하나 더 제거하고 파는거니

    애플입장에서는 거절할 이유가 없겠죠- 물량으로 따지면 무선랜 모듈 하나 떼어네는 공정

    추가해도 엄청 남을테니.....

2009.06.23 10:50 모발꼼
사서 뜯어 본 사람만이 안다!!

한국에서는 못 산다고? 에이.. 그럼 뭐.... 어쩔 수 없고..



흐흐흐... 뭐 그런 재수없는 소리 하려는 건 아니구요

뜯어 본 사람들이 친절하게도 배터리 용량을 밝혀 주시네요.

정확하게 체크해 준 자료들이 잘 없었는데 (늘 시간으로만 말을 하죠)

이렇게 잘 써져 있네요.

- iPhone 3G Battery : 1,146mAh

- iPhone 3GS Battery : 1,219mAh

그리고 내장 AP, Memory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있으니 참고!!



[출처 : ars technica]

iPhone 3G S teardowns ahoy, and you don't even have yours yet

While you wait in line (or await the UPS man), others are already tearing their new iPhones apart. If you're the type who likes to see hardware porn, this is definitely the place to be.

 

Welcome to your third annual iPhone Friday. While you may not yet have an iPhone 3G S in your hands, both iFixIt and RapidRepair have already dissected theirs in order to post pictures and comments for the whole world to enjoy. As of this writing, our friends at iFixIt haven't finished their dissection, but thus far, their guide is top notch and their images are a bit better than Rapid Repairs. Rapid Repair, however, offers a better look into the specific hardware inside the device. Let's take a look at both.

According to iFixit, the 3G S teardown is about as easy the 3G, and anyone crazy enough to do so will be able to disassemble theirs with a suction cup, spudger, Philips head screw driver, and a hair dryer. The battery has a bit more capacity than last summer's model, sporting a 1219 mAh battery (compared to a 1146 mAh version in the 3G). Apparently, that's not really enough to make much of a difference, leading the team to hypothesize that much of the battery improvements in the 3G S are due to optimized software. Perhaps most curious of the iFixIt observations is an unused antenna connector located at the bottom of the device near the dock connector.

What Rapid Repair has that iFixIt has yet to produce are the much-desired details regarding the inner workings of the iPhone 3G S—specifically the chip manufacturers and some of the unknown specs. The website reports that the CPU inside the iPhone 3G S is a Samsung S5PC100 Arm Cortex A8 processor which is clocked to 600MHz, but it's unclear if that processor speed matches up with ARM's current offerings. The graphics are left to a PowerVR SGX of unknown specs, making the hardware, according to Rapid Repair, very similar to that of the Palm Pre. The last bit of pertinent information is that the iPhone 3G S gained another 128MB of memory over the 3G model, now putting it at a total of 256MB. This no doubt plays a part in putting the 'S' in 3G S.

It seems likely that, as more information becomes available, both guides will be updated, so keep an eye on them if you're a hardware geek.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6.17 14:09 모발꼼

오늘 유튜브 뒤적 뒤적 ..

삼성의 DNA가 녹아 있다는 Jet와 iPhone 3GS의 실제 사용 동영상을 비교해 보기로 결정!

먼저 삼성 Jet (S8000)

예전의 R-type 터치 방식보다 확실히 빠른 느낌이 드는 C-type Touch.

그리고 UI의 반응 속도와 프로그램 실행 속도, 멀티태스킹 시 전환 속도 등은

기존의 삼성폰들에 비해 많은 개선을 이룸. 



자, 그럼 iPhone 3GS 실사용 동영상 from Brazil


당췌 뭔 말인지.. -_-;;

어쨌거나 중요한 것은 이눔의 3GS 는 내 아이팟 터치에 비교하면 날아다닌다는 것

원래 훌륭한 완성도의 UI, 반응 속도의 iPhone 3G, iPod Touch도

3GS에 비하면 다시금 "아, 역시 바뀌었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고 해야 할까


종합적으로 얘기하자면

Jet는 삼성의 DNA가 녹아든 게 맞음.

확실히 제조업 전문의 마인드와 H/W Spec 집착의 DNA가 함께 녹아 있음


iPhone은 사용자 중심의 DNA가 그대로 유지됨

가려운 곳을 긁고, 잼있을 만한 곳을 콕콕 포인트로 집어내주는 센스는 여전함.


뭐.. 애초에 비교하면 안 되는 대상들이었을라나... 쩝..

posted by 우주인토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